양배추 지시약 만들기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여러분 지시약에 대해서 많이 들어보셨죠? 흔히 산,염기를 구분하는데 많이 쓰이면서 들어보시고 또는 학교에서 직접 실험하는데 써보신적이 있을 것입니다. 잘 알려진 지시약 중 페놀프탈레인 용액은 육각의 벤젠고리가 3개가 있는 구조로 염기성에서 붉게 변하기 때문에 염기성인지 아닌지 구별할 때 쓰입니다. 지시약은 집에서도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데요. 오늘은 바로 위의 사진처럼 보라색 양배추를 이용해서 만들어보려고 합니다!

 

 

양배추 지시약 만들기

 

 

양배추 지시약은 사실 만드는 방법이 굉장히 간단합니다. 보라색 양배추잎을 잘라서 물에 담구고 끓이기만 하면 되는데요.

 

 

 

지시약을 좀 더 끓이면 위의 사진과 같이 양배추의 색깔이 서서히 빠지는 것을 관찰하실 수 있습니다. 지시약이 저렇게 보라색으로 변하는데요. 바로 보라색 양배추 속의 색소인 안토시아닌이 빠져나오기 때문입니다.

 

안토시아닌은 항산화 물질로 맛있는 소재화학에서 자주 설명드렸었는데요. 단풍잎이 붉게 물드는 이유도 안토시아닌 성분 때문이죠. 

 

단풍이 드는 이유는? 단풍에 숨겨진 화학
http://www.finelfc.com/164

 

 

산, 염기 구별하기

 

 

 

우선 실험할 용액을 준비합니다. 오렌지 쥬스, 사이다, 물, 우유, 치약을 섞은 물을 준비했는데요. 준비한 용액에 양배추 지시약을 몇방울씩 떨어뜨려 보려고 합니다. 과연 어떻게 변할까요?

 

 

 

여러분들이 예상하신대로 색깔이 바뀌었나요? 오렌지 주스와 사이다는 붉은색으로 바뀌었고 치약을 녹인 물은 푸른빛으로 바뀌었습니다. 양배추 지시약 속의 안토시아닌 성분은 산성에서는 붉은색, 염기성에서는 푸른색을 띄는데요. pH조건에 따라 안토시아닌은 구조가 바뀌는데요. 수소이온이 이동하여 결합하고 분리됨에 따라 색변화로 관찰되는 것이랍니다.

오렌지쥬스와 사이다는 산성으로 물은 중성으로 보이는데요. 우유는 약산성이라고 알려져있는데 저희 실험해서는 거의 중성에 가깝게 나왔습니다.

치약은 세균으로 인하여 산성화된 입 속을 중화시켜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염기성입니다.

 

천연 지시약이 주는 색깔도 다채롭고 참 곱지 않나요?

여러분도 집의 냉장고 속의 음료로 한 번 테스트 해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내가 섭취하고 있는 음식이 산성인지 염기성인지 금방 알 수 있으니까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비로소 완연한 봄이네요. 이럴 땐 왠지 상큼한 과일이 먹고 싶은데요. 여러분은 어떠신가요? 스트로베리, 블루베리, 블랙베리, 라즈베리, 크랜베리…. 언급하고 보니 다 베리(berry)류네요. 이런 베리류 과일에는 항산화성분이 들어있어서 노화예방에도 좋다고 들었는데 어떤 성분이 들어있기 때문일까요?

 

 

 

정체는 안토시아닌!

 

베리류에는 공통적으로 안토시아닌(Anthocyanins) 성분이 들어있다고 해요. 안토시아닌 함량에 따라 베리의 색깔이 결정되는데, 아래의 표를 보시면 이해가 빠르실 것 같아요. 대부분 안토시아닌 함량이 많을수록 검정색을 띠고 적을수록 붉은색을 띠는 것 같죠?!

 

 

<출처 : 미 농무부(아사이베리는 별도 자료) 논문 제목은 ‘Concentrations of Anthocyanins in Common Foods in the United States and Estimation of Normal Consumption(2006)’, 조앤 홀든 외 5명>

 

스트로베리(딸기) < 레드라즈베리 < 크랜베리 < 블랙베리 < 블루베리 …

 

하지만 안토시아닌의 함량이 많다고 무조건 좋다고 생각하는 것은 금물! 저마다의 좋은 성분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안토시아닌의 함량은 그저 참고용으로 알아두시면 좋을 것 같아요.  

 

 

안토시아닌(Anthocyanins) 대해 알고 싶어요!

 

 

안토시아닌은 과일이나 꽃에 많이 들어있는 색소성분으로서, 가을 단풍이 붉은색인 것도 안토시아닌 때문입니다.

 

 

체내에서 세포를 파괴하는데 문제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없애는 항산화효과로 주목받는 물질입니다.

활성산소가 많으면 우리 몸은 산화되는데, 깎아놓은 과일의 색이 변하거나 귀걸이 같은 금속이 산소에 많이 노출되면 녹스는 것과 같은 논리라고 생각하면 쉬울 것 같습니다. 산화된다는 게 좋은 건 아니죠. 물론 활성산소가 우리 몸 속의 세균이나 바이러스를 무찌를 수도 있지만 과다하게 발생되면 질병을 유발하게 되니 모든 것은 적당한게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섭취를 통해 항산화효과를 누려야 할 필요성이 있습니다.

항산화효과란, "산화되는 것을 막는다" 즉, 우리의 세포가 산화되는 것을 막기 때문에 노화를 방지하는 효과가 있는 것이죠.

 

그래서 베리류를 과일로서 섭취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다른 식품의 여러가지 성분들과 함께 상호작용하기 때문인데요. 특히 붉은빛을 감지하는 단백질인 로돕신의 재합성을 촉진하기 때문에 야맹증이 있는 분들, 눈이 예민하신 분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해요. 소통이도 오늘부터 꾸준히 섭취해야겠어요!(눈이 예민해요...)

 

금강산도 식후경~! 과일로서 섭취하는 것이 좋은 베리 중의 으뜸인 블루베리를 식사 후의 디저트로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안토시아닌을 섭취해봅시다!

 

사실, 안토시아닌이 가장 많은 식품은 검정콩이라고 해요. 이젠 검정콩밥도 즐겨 먹어야겠어요. 하지만, 식사 후의 디저트로는 베리베리 스트로베리와 블루베리만한 게 없죠. 소통이가 가 본 곳은 한남동의 한 카페.

블루베리 타르트가 맛있다고 해서 찾아갔는데, 이런... 다 떨어졌대요... 그래서 아쉬운대로 블루베리 케잌으로 대체했어요.(블루베리톡톡이라는 이름이네요^^) 딸기치즈타르트와 함께!

 

 

블루베리가....너무 맛있는데요...! 사실 딸기치즈타르트보다는 블루베리톡톡이 더 맛있습니다.

 

 

 

블루베리는 하루 섭취량이 20알~30알정도씩 먹으면 좋다고 하는데요. 케잌엔 그만큼 들어있진 않지만, 그래도 안먹는 것보단 먹는게 나으니깐요 ^^ 이젠 소통이, 안토시아닌 섭취하기 프로젝트에 돌입하려 합니다! 여러분도 적당히 섭취하시기 바래요. 우리 모두 건강한 동안이 될수 있기를!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단풍이 드는 이유는?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D 가을이 깊어갈수록 단풍이 더욱 짙어지고 있는 계절입니다. 모두들 단풍 구경은 다녀오셨나요?

 

소통이는 지난 주말에 덕수궁과 정동길을 다녀왔는데요. 노랗고, 빨갛게 물든 단풍을 보니 기분이 좋아졌더랍니다.

 

 

 

단풍을 그냥 '와~예쁘다!' 라고 지나가기엔, 단풍이 왜 드는지 문득 궁금해진 소통이.

혹시 단풍이 드는 과정에도 혹시 화학작용이 숨겨진 것은 아닐까?! 호기심이 퐁퐁 솟아났는데요. 왜 단풍이 드는지 함께 파헤쳐볼까요?

 

 

 식물의 잎에는 잎을 초록색으로 보이게 하는 엽록소와 노란색을 띄는 카로티노이드계 색소 두 성분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요

 

가을이 되서 여름에 비해 기온이 떨어지면 엽록소는 분해가 되어 잎에서 사라지고 줄기 등으로 이동하게 되죠. 그럼 노란색을 띄고 있던 카로티노이드 색소가 비로소 드러나면서 잎이 노란색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죠. 은행나무의 잎이 가을이 되면 노랗게 변화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원리 때문입니다.

 

 

 

 

하지만 단풍은 노란색만 있는 것은 아니죠? 그럼 붉은 색깔이 단풍은 어떻게 해서 붉게 변하는 걸까요? 여기에는 은행나무와 다른 과정이 일어납니다. 잎에서 광합성으로 만들어진 당류가 날씨가 추워지면서 잎 안에 있던 효소작용으로 인해 빨간색을 띄는 안토시아닌 색소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그래서 잎 속에 있던 노란색의 카로티노이드 색소와 합쳐져 주황색의 잎을 만들어내는 것인데요. 기온이 더욱 내려가면 안토시아닌 색소가 잎에 더 많아지는데 이렇게 되면 잎의 색깔을 더욱 빨갛게 만들게 됩니다.

 

단풍도 식물성 색소의 합성과 분해라는 화학변화가 만들어내는 멋진 풍경이라니, 새삼 놀랍죠? 다음주부터는 초겨울 추위가 예상된다고 하니 깊어가는 가을, 더 늦기 전에 단풍 구경 떠나보세요 :D 

 

이상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