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맞춤법 바로알기 2탄

 

 

 

 

 

 

안녕하세요! 화통이에요. 지난번에 직장인이 틀리기 쉬운 맞춤법에 대해 소개해 드렸었는데요.

(지난 포스팅 바로가기: http://www.finelfc.com/446)

오늘은 롯데그룹 사보에 소개된 내용을 바탕으로 2탄을 마련해 보았어요!

 

 

 

 

1. '율'과 '률'

 

보고서나 장표에 자주 사용하는 단어 중에 어떤 곳에 '율'을 써야하는지, '률'을 써야하는지 헷살리시는 경우가 많으실텐데요.

'율'은 바로 앞이 모음이나 'ㄴ' 받침으로 끝날 때 사용합니다. 비율, 운율, 실패율, 백분율 등이 있습니다.

반면 '률'은 그 외의 경우에 모두 해당한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달성률, 성장률, 출석률, 법률 등이 예가 됩니다.

 

 

 

 

2. '왠지'와 '웬지', '왠일'과 '웬일'

'웬'은 어떠한/어찌된을 의미하는 말로 웬일이니, 웬만큼 등에 쓰입니다.

'왠'은 왜인지/ 왜 그런지 모르게 라는 뜻으로 "왠지 뭔가 부탁하실 일이 있나 보네요." 이런 표현에 적합합니다.

 

 

 

 

3. '차후'와 '추후'

 

'차후'와 '추후'는 '~의 뒤 또는 후'라는 비슷한 의미로 혼용할 수 있습니다.

'차후'는 지금부터 이후를 의미하는 말이고, '추후'는 어떤 일이 지난 시점 이후를 의미합니다. 따라서 '차후'는 지금 바로 적용되는 상황에 사용되고 '추후'는 얼마간 시간이 흐른 후에 적용되는 상황을 말합니다.

 

예시)

"차후로는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경품당첨자는 추후 개별통보합니다."

 

어떠셨나요? 생각보다 어렵지 않으시죠?

궁금하신 맞춤법이 있거나 자주 틀리시는 단어가 있다면 화통이에게 살짝 댓글 남겨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