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에 해당되는 글 2건

드라이클리닝에는 어떤 원리가 숨어 있을까?

 

 

 

 

 

안녕하세요. 춥던 겨울이 가고 봄이 왔어요. 봄 옷을 입으려고 옷장을 열어봤는데 니트, 코트, 패딩 등 무거운 겨울 옷을 정리해야 할 시점!

오늘은 드라이클리닝에 대하여 알아보아요!

 

프랑스 파리의 작은 유지 공장에서 기름때가 묻은 작업복을 입은 근로자가 실수로 등유를 쏟아 작업복과 천이 젖었는데 일하는 동안 등유 얼룩과 천의 오염이 사라진 것을 우연히 발견하게 되면서 드라이클리닝이라는 세탁방법이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등유가 이 기름때를 지우게 된 원리는 무엇일까요?

 

예전에 계면활성제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드렸었는데요. http://www.finelfc.com/156 

 

바로 등유가 기름때를 지우게 된 화학원리는 성은 극성끼리, 무극성은 무극성끼리 잘 섞인다는 성질 때문입니다. 물과 달리 기름때는 분자구조에 있어 전하가 대칭을 이루고 있어서 극성을 띄지 않고 있다고 판단합니다. 따라서 드라이클리닝에는 물에 잘 섞이지 않은, 물과 다른 특성을 지닌 무극성 화학용제를 이용합니다.

 

 

 

 

드라이클리닝 세탁법으로 초반에는 등유와 휘발유를 사용하였었는데요. 등유와 휘발유는 용제로 사용할 경우 불이 붙기 쉬워 안전상의 문제가 발생했고, 특히 등유는 기름때는 용해시키지만 건조 시 옷을 딱딱하게 만들고 단추 등 장식에 변형이 생겨서 세척제로 널리 쓰이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20세기에 이르러서는 과학자들에 의해 사염화탄소와 트리클로로에틸렌이 세척용제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알려지고, 이 용제들로 세척을 하면 옷감이 유연해지고 변형되거나 퇴색하지 않아 각광받기 시작했습니다. 2차 세계대전 이후부터는 퍼클로로에틸렌이라는 무색의 독특한 냄새를 가진 용제가 새롭게 등장하여 지금까지 가장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보통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하는 섬유는 손상이나 변형이 쉬운 모직물이나 견직물 제품이 많은데 겨울 의류에 많기 때문에 겉옷은 다 드라이클리닝 해도 된다는 생각을 가지기 쉽습니다. 패딩 제품의 경우도 세탁의 편리성 때문에 대부분 집에서 세탁을 꺼려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오리털이나 거위털 소재의 패딩은 드라이클리닝을 하기 보다는 손세탁을 하실 것을 추천 드립니다. 패딩의 표면 재질이 광택이 있거나 장식이 있어서 드라이클리닝을 권장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드라이클리닝을 할 경우 드라이 용제에 의해 털이 지닌 유분이 줄면서 보온 효과가 감소하고 패딩의 모양도 바뀔 수 있기 때문입니다.

 

집에서 패딩을 물 세탁하실 때는 지퍼를 잠그고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로 주무르면서 세탁하시고, 이후에 가볍게 탈수하여 그늘에 뉘어서 말리고 중간중간 털이 뭉치지 않도록 손이나 막대로 두드려 주면서 말리는 것이 중요합니다!

 

집에 가셔서 옷장에 걸려있는 숙제들을 화통이와 함께 하나씩 해결해보아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옷의 얼룩 없애는 꿀팁!

 

 

 

안녕하세요! 유쾌발랄 화통이입니다. 아침에 아끼는 옷을 입고 외출 후 돌아가는 길에 원치 않는 얼룩을 발견하셔서 속상해하던 경험 있으시죠? 어떻게 지워야할지 모르시겠다면 오늘 화통이가 전해드리는 꿀팁을 활용해보세요~ 

 

 

 

 

 

먹물 얼룩은 어떻게 지울까?

 

 

먹물은 그을음으로 만드는데요. 그을음을 구성하는 원소는 바로 탄소입니다. 그러나 탄소가루를 용해할 수 있는 용매는 찾기가 어려운데요. 먹물 얼룩은 일단 묻은 즉시 물에 담그고 밥알을 찾아서 중성세제와 섞은 후 얼룩에 문지르면 지워진다고 합니다. 그을음이 오래된 얼룩은 잘 지워지지 않으니 최대한 빨리 지워주세요!

 

 

 

기름 얼룩은 어떻게 지울까?

 

 

고기를 구우면서 기름이 튀기도 하고 요리를 하다가 잘못해서 묻는 등 기름 얼룩은 자주 발생하는데요. 이런 유지류 얼룩은 잘 용해시키는 용매가 있습니다. 바로 휘발유인데요. 기름 얼룩에 휘발유를 묻히고 비비면 잘 지워집니다. 드라이클리닝이 바로 이러한 원리를 이용한 것인데요. 

http://www.finelfc.com/156 -> 예전에 계면활성제를 설명하면서 설명을 드렸던 친수성, 소수성의 개념을 들면 이해하기 쉬우실 것 같네요.

 

물을 좋아하는 부분(친수성), 물을 싫어하는 부분(소수성)은 서로 성질이 달라 잘 섞이지 않으려고 합니다. 물을 좋아하는 친수성에는 극성 분자들이, 물을 싫어하는 소수성에는 무극성 분자를 의미합니다. 물을 싫어하는 기름은 소수성이기 때문에 같은 성질을 가진 소수성 용매를 이용하면 잘 섞입니다.

지난번 컨텐츠에서 설명드린 계면활성제는 이런 친수성기와 소수성기를 모두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세제에 많이 쓰이는데요.

그 세제 중 특히 주방세제는 식품으로부터 온 다양한 얼룩을 없애기에 좋은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펜의 잉크 얼룩은 어떻게 없앨까?

 

 

잉크 얼룩은 화학약품으로 잉크 얼룩 자체를 표백하는 원리를 이용하는데, 파란색의 잉크는 탄닌산제일철이 주성분인 경우가 많습니다. 탄닌산제일철은 공기 중에서는 산화되어 탄닌산철이 되는데 이렇게 되면 물에 용해되지 않아서 빨래를 해도 지워지지 않습니다. 이를 제거하는 방법은 용해시킬 수 있는 용매로 탄닌산철을 환원시키는 것인데요. 옥살산수용액은 옥살산 백색 고체를 녹인 것으로 환원시켜 얼룩을 지우는데 효과적입니다. 단 합성섬유의 경우에는 재료의 특성상 녹을 수 있기 때문에 잘 따져보아야 합니다.

 

 

간편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은 바로 물파스를 이용하는 것인데요. 물파스의 알코올 성분이 잉크와 휘발되어 사라지기 때문에 물파스로 얼룩을 두드린 뒤 세탁을 하면 깔끔하게 얼룩을 지울 수 있습니다.

 

 

 

 

 

 

레드 와인 얼룩은 잘 안지워지나요?

 

 

레스토랑에서 식사하다가 레드 와인을 쏟았을 경우 어떻게 없애할까요? 사실 레드 와인은 알칼리성을 띄고 있어서 빠른 시간 내에 없애주는게 좋아요. 제거방법은 먼저 소금을 뿌려주어 와인의 잔여물을 제거하고 찬물로 와인 얼룩 부분만 빨아서 세탁을 하시거나 베이킹 소다와 주방 세제를 같은 비율로 섞어 얼룩에 바른 후 뜨거운 물을 서서히 부어주면 자국을 흐리게 만들 수 있습니다. 화이트 와인을 부으면 지워진다고도 하는데요. 화이트 와인의 산성 성분이 레드 와인의 알칼리 성분을 중화시키기 때문입니다.

와인 자국은 깨끗하게 지워지기 어렵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세탁 전문점에 맡기는게 좋습니다.

 

 

 

 

 

 

 

미지의 얼룩은 어떻게 할까요?

 

어디서 어떻게 묻은 얼룩인지 모를 때에는 벤젠 그리고 알코올 그리고 세제를 이용한 물세탁 순으로 시도해보시고 그래도 안되시면 암모니아->식초-> 수산표백제 순으로 처리해보시는게 좋습니다. 단 동물성 섬유는 알칼리에 약하기 때문에 고려하셔서 중성세제를 사용하시거나 드라이클리닝을 먼저 하시기를 추천드립니다.

 

 

화통이의 생활 꿀팁! 도움이 되셨나요?

 

얼룩을 지우는 과정에도 화학원리가 숨어 있었네요. 화통이의 꿀팁은 계속될 예정이니 기대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