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먹는 감자는 뿌리일까?

 

 

 

 

안녕하세요~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감자튀김을 좋아하는 저는 일요일에 마트에 가서 감자를 골랐는데요. 알이 크고 단단한 감자가 신선하다고 하여 열심히 골랐습니다. 비타민과 칼륨이 풍부한 감자~

마트에 있는 감자는 대부분 검은 흙을 바르고 있었는데요. 감자는 그럼 뿌리인건가? 라는 생각이 문득 스치더라구요.

 

 

 

 

 

감자는 뿌리일까?

 

 

위의 사진과 같이 잎이 나고 감자꽃도 피우고 감자는 땅 속에 묻혀 뿌리식물이라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감자는 줄기라고 합니다! 두둥

감자가 뿌리가 아니라는 증거는 첫번째로 오래두었을 때 싹을 틔운다는 사실인데요.

뿌리이면 절대 일어날 수 가 없는 일이죠! 감자의 눈이 땅속에 들어가 싹을 틔우고 잔가지가 된다는 사실!

 

두번째로는 감자가 만약 뿌리라면 바깥에서 녹색으로 변색되지 않겠죠. 식물의 줄기는 엽록소 때문에 빛을 받으면 녹색이 되는데 같은 원리로 감자도 녹색으로 변한답니다.

그래서 감자를 덩이줄기라고 합니다. 감자는 그래서 종자를 심지않고 덩이줄기를 잘라 기르면 수확이 가능하답니다.

 

 

 

 

 

감자가 독을 품다?!

 

 

감자에 싹이 생기면 저렇게 무럭무럭 자랄 수도 있다는 사실!

감자에 싹이 났다고 좋아하시면 안됩니다.

보통 감자를 오래 보관하면 녹색으로 변하거나 싹이 나게 되는데 이부분에 독소인 솔라닌(Solanine)이 함유되어 있어 식중독을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솔라닌의 구조>

 

 

 

 

예전에 살충제로도 사용되었던 솔라닌은 물에 잘녹지 않고 음식조리시 사용하는 고온에도 없어지지 않는답니다. 혈액속의 적혈구를 파괴하기도 하고 구토, 두통, 현기증을 유발할 수도 있으니 주의가 필요합니다. 감자의 녹색부분과 싹부분을 일부 도려내어 먹는것은 괜찮다고 하니 꼭 요리하기 전에 살피셔야 해요!

 

감자를 보관하는 곳에 사과를 두면 에틸렌가스가 생성되어 감자의 발아를 억제할 수도 있다고 하니 참고하세요!*_*

 

에틸렌에 관한 이야기는 지난번에도 토마토와 같이 말씀드렸었는데요~

아래의 블로그 게시글도 참고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단풍이 드는 이유는?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D 가을이 깊어갈수록 단풍이 더욱 짙어지고 있는 계절입니다. 모두들 단풍 구경은 다녀오셨나요?

 

소통이는 지난 주말에 덕수궁과 정동길을 다녀왔는데요. 노랗고, 빨갛게 물든 단풍을 보니 기분이 좋아졌더랍니다.

 

 

 

단풍을 그냥 '와~예쁘다!' 라고 지나가기엔, 단풍이 왜 드는지 문득 궁금해진 소통이.

혹시 단풍이 드는 과정에도 혹시 화학작용이 숨겨진 것은 아닐까?! 호기심이 퐁퐁 솟아났는데요. 왜 단풍이 드는지 함께 파헤쳐볼까요?

 

 

 식물의 잎에는 잎을 초록색으로 보이게 하는 엽록소와 노란색을 띄는 카로티노이드계 색소 두 성분이 주를 이루고 있는데요

 

가을이 되서 여름에 비해 기온이 떨어지면 엽록소는 분해가 되어 잎에서 사라지고 줄기 등으로 이동하게 되죠. 그럼 노란색을 띄고 있던 카로티노이드 색소가 비로소 드러나면서 잎이 노란색으로 변하게 되는 것이죠. 은행나무의 잎이 가을이 되면 노랗게 변화하는 것은 바로 이러한 원리 때문입니다.

 

 

 

 

하지만 단풍은 노란색만 있는 것은 아니죠? 그럼 붉은 색깔이 단풍은 어떻게 해서 붉게 변하는 걸까요? 여기에는 은행나무와 다른 과정이 일어납니다. 잎에서 광합성으로 만들어진 당류가 날씨가 추워지면서 잎 안에 있던 효소작용으로 인해 빨간색을 띄는 안토시아닌 색소를 만들어 내는 것입니다.

 

 


그래서 잎 속에 있던 노란색의 카로티노이드 색소와 합쳐져 주황색의 잎을 만들어내는 것인데요. 기온이 더욱 내려가면 안토시아닌 색소가 잎에 더 많아지는데 이렇게 되면 잎의 색깔을 더욱 빨갛게 만들게 됩니다.

 

단풍도 식물성 색소의 합성과 분해라는 화학변화가 만들어내는 멋진 풍경이라니, 새삼 놀랍죠? 다음주부터는 초겨울 추위가 예상된다고 하니 깊어가는 가을, 더 늦기 전에 단풍 구경 떠나보세요 :D 

 

이상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가을 단풍 속에 담긴 화학의 비밀>

 

 

 

 

무더운 여름이 지나고 화려한 단풍을 볼 수 있는 계절입니다.올해는 첫 단풍 시기가 예년보다 조금 늦을 거라고 하는데요. 기상청에 따르면 첫 단풍은 10월 2일 설악산에서 시작되며 중부지방은 10월 중순, 남부지방은 10월 하순에 단풍이 절경을 이룰 것이라고 합니다. 보기만 해도 감수성에 퐁당 빠질 것 같은 단풍의 매력! 아름다운 단풍은 과연 어떻게 생길까요?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나뭇잎은 광합성을 통해 햇빛을 흡수해서 녹말이나 당 등 영양분을 만듭니다. 봄과 여름에는 햇빛이 강해 광합성이 활발히 일어나게 되죠.

 

 

하지만 가을과 겨울이 되면, 햇빛이 줄어들고 기온도 떨어져 쌀쌀한 날씨가 됩니다.

 즉, 나무가 영양분을 만들기가 점점 어려워지게 되는 것이죠. 이 때의 나무는 잎을 통해 얻는 영양분보다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영양분이 많아져 잎으로 가는 영양분의 통로를 막아버립니다. 따라서 엽록소가 점차 사라지고 그동안 엽록소에 가려있던  노랗고 빨간 색소가 나오면서 단풍의 모습이 되는 것이죠! 카로티노이드가 많으면 노란 단풍잎, 안토시아닌이 많으면 빨간 단풍잎 됩니다. 그리고 갈색의 탄닌이 분해되면서 나뭇잎은 갈색으로 변한답니다. 그리고 또 한 가지 사실! 가을이 되면  일교차가 커져 엽록소가 더 빨리 분해되고 건조한 날씨는 안토시아닌을 더욱 많이 생겨나게 만듭니다. 따라서 일교차가 크고 비가 적게 올수록 단풍은 더욱 울긋불긋해지게 된답니다.

 

(출처: 국립공원관리공단)

 
가을하면 뭐니뭐니해도 단풍을 빼놓을 수 없는데요. 단풍을 보며 생각을 정리할 수 있고 쓸쓸한 계절, 가을의 정취를 물씬 느낄 수 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이번 가을에는 사랑하는 가족, 연인과 함께 행복한 가을 단풍구경 어떠세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