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취 이유'에 해당되는 글 1건

술 마신 다음날, 숙취는 왜 생기는 것일까?

 

 

 

 

알코올 성분이 들어있는 술은 사람들로 하여금 하지 못했던 말을 할 수 있게 용기도 주고, 우울한 기분도 사라지게 하는 등 다양한 반응을 나타나게 하는데요. 이 상태는 술의 알코올 성분에 의해 뇌가 교란되어져 있는 것으로 알코올이 뇌의 감정조절 중추에 작용하여 감정적인 변화를 가져오거나 운동기능이 느려지도록 만들기 때문입니다.

지난밤 술을 마신 뒤, 다음날 아침 깨질듯한 두통과 속이 안좋았던 적 있으신가요?

오늘은 음주 뒤 찾아오는 숙취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알코올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빠르게 작용한다?!

알코올은 여성에게 훨씬 빠르게 작용한다고 하는데요. 첫번째로 알코올은 근육조직보다 물이 적은 지방조직에 훨씬 잘 용해됩니다. 여성이 남성보다 지방 비율이 높기 때문에 혈중 알코올 농도가 빠른 속도로 올라가는 것이죠.

두번째로는 여성 호르몬 때문인데요. 음주를 하게 되면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중 가장 강력한 '에스트라디올'이 증가하기 때문에 간의 알코올 분해 효소 활성이 떨어진다고 합니다. 또한 여성은 남성보다 알코올 분해효소가 적기 때문에 개인차는 있겠지만 더 빨리 취할 수 있다고 하네요.

 

 

우리 몸 속에서 알코올은 어떻게 될까?

 

알코올이 우리 몸 속으로 들어오게 되면 곧 바로 혈액에 흡수 되는데요. 술의 에틸 알코올이 혈액 속의 여러 효소를 만나 산화반응을 하면 위와 같은 아세트 알데히드로 변하게 됩니다.

아세트 알데히드라는 물질은 한번 더 산화되어 아세트산이 되는데요. 이 아세트산이 나중에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되면서 몸 속에서 빠져나가게 됩니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 중에서 가장 어려운 것이 에틸 알코올이 아세트 알데히드로 변하는 것인데요.

이 현상은 에틸 알코올의 산화를 돕는 (ADH, MEOS, 카탈라아제 등)에 의해 일어납니다. 이러한 효소들은 기질 특이성이 있어서 특정 반응에 대한 촉매만을 일으키기 때문에 다른 효소들이 대신할 수 없습니다.

 

숙취의 대표적인 증상들은 아세트알데히드 때문에 발생하는 것인데요.

알코올의 분해산물이자 독성을 띄는 아세트 알데히드 성분이 체내에 돌면서 뇌 혈관을 확장시키면서 두통을 일으키는 것이죠. 이러한 아세트 알데히드가 소화기관에 작용할 경우, 오심을 느끼기도 하고 구토를 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숙취를 해소하기 위한 해장국,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을까?

 

술 마신 다음날,  지끈거리는 머리를 붙잡고 찾는 것이 바로 해장음식!

현대인들의 해장약도 발달했지만 아무래도 얼큰한 국물을 찾는 것은 한국인 만의 독특한 해장비법이 아닐까하는데요.

라면, 전골, 콩나물 국, 북어국 등 해장국은 어떻게 숙취를 해결해주는 것일까요?

 

알코올은 뇌하수체의 항이뇨호르몬인 바소프레신의 작용을 억제해서 소변을 자주 보게 만드는데, 이 때 상당량의 수분이 체내에서 빠져나가게 됩니다.

따라서 숙취를 빨리 해결해주기 위해서는 몸 속의 아세트알데히드를 분해시키기 위해 빠져나간 수분과 전해질을 공급해주어야 하는데 콩나물, 북어, 김치 등을 이용한 국종류의 음식이 많이 활용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콩나물에 많이 들어있는 아스파라긴산, 북어의 메티오닌, 김치의 뇌코노스톡 성분은 아세트 알데히드의 분해를 도와준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다음날 밀려오는 숙취를 생각하신다면, 즐거운 술자리에서도 음주는 적당량만! 

적당한 음주습관으로 건강한 몸을 지켜보아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