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다'에 해당되는 글 2건


'가성소다' 는 어디에 쓰일까요?





사진의 백색가루는 바로 가성소다인데요. 가성소다는 롯데정밀화학에서 생산하고 있는 염소계열 제품입니다.

이름은 다소 생소할지 모르겠지만 우리 생활 곳곳에 쓰이고 있는 제품인 가성소다,

어떤 특성을 가지고 있는지 함께 알아볼까요?



가성소다의 다른 이름은 수산화나트륨(sodium hydroxide)인데요. 

나트륨(Na), 산소(O), 수소(H) 원자 1개씩 결합한 분자로, 화학식 NaOH입니다. 물 속에서 용해되어 -OH 부분이 분리되어 작용하기 때문에 매우 강한 알칼리성입니다. 강알칼리성은 단백질을 녹이는 성질이 있어서 피부에 직접 닿으면 바로 흐르는 물에 씻어줘야 합니다.



가성소다는 무슨뜻일까?


예전에 소다라는 단어의 어원을 설명드린 적이 있는데요. (지난 포스팅: 소다의 어원 http://finelfc.tistory.com/427)

탄산나트륨을 소다라고 부르는데 이 탄산나트륨을 수산화칼슘과 반응시켜서 수산화나트륨을 얻는 과정을 가성화(causticization)한다고 말합니다. 결과물인 수산화나트륨을 '가성화시킨 소다'라고 해서 '가성소다'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요즘 양초, 디퓨저 같은 것들 직접 만들어서 쓰시는 분들 많으실텐데요. 

비누도 D.I.Y 제품으로 많이 만들어 보시는 것 같아요. 

D.I.Y 제품은 대부분 천연 오일을 넣고 최대한 화학첨가제들을 배제한 상태에서 만드는 방법인데요. 

여기에도 가성소다는 들어가게 됩니다.



<비누화 반응>


유지(기름) + 가성소다  -> 비누 + 글리세롤


유지로는 대부분 탄소 수가 많은 지방산이 사용되는데요. 

가성소다를 넣으면 유지에 있는 에스터결합(-COO)이 끊어지고 가성소다의 나트륨이온과 결합해서 지방산염(비누)를 형성하게 됩니다.




가성소다는 어디에 쓰일까요??


가성소다는 섬유를 염색하기 전에 색상을 잘 입히기 위해 불순물을 제거하는데 사용되기도 하는데요. 이 외에도 합성섬유의 원료로 쓰이기도 합니다. 

바로 폴리비닐알코올(Polyvinyl Alcohol)을 만들 때도 사용되는데요. 폴리비닐알코올은 비닐론이라고 불리는 폴리비닐알코올계 섬유를 만드는데 쓰이는 주원료입니다.


비닐론은 보온성이 좋아 작업복이나 학생복, 담요를 만드는데 사용되는 섬유에요~





또한 가성소다는 공장에서의 폐수처리 시 활용되기도 하는데요. 강한 알카리성을 나타내기 때문에 산성의 폐수를 중화하는 용도로 사용된다고 하네요!



최근 중국에서 대기 오염 문제로 석탄 생산을 규제하면서 PVC(폴리염화비닐) 생산이 감소함에 따라 PVC(폴리염화비닐) 생산의 부산물인 가성소다의 생산량도 줄어들어, 수요가 큰 중국에서 공급에 차질이 생기고 있다는 뉴스도 있는데요. 산업 전반에서 가성소다를 필요로 하는 곳이 참 많은 것 같죠? 


다음번에 소개될 화학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소다(Soda) 의 어원

 

 

 

 

안녕하세요. 유쾌발랄 화통이입니다. 폭염주의보 문자가 계속 오는 오늘, 시원한 탄산음료가 생각나시지 않나요?

 

탄산음료는 현대사회에서 굉장히 보편적인 음료인데요. 해외여행을 가시거나 하면 음료란에 SODA라고 적히신 것을 보실 수 있을거에요.

갑자기 문득! 베이킹소다의 소다와 같은 의미인가? 하고 소다의 어원에 대해 궁금해지기 시작했답니다. 지금부터 같이 알아보아요!

 

소다(Soda)의 어원

 

소다는 탄산나트륨(Na2CO3)를 지칭하는 단어로 기원은 아라비아어 suda(두통을 의미함)에서 유래했습니다.

 

소다에는 탄산나트륨, 수산화나트륨(가성소다), 탄산수소나트륨 등이모두 포함되는데요. 즉 소듐화합물들을 의미합니다. 때에 따라서는 황화소다, 아세트산소다 와 같이 나트륨을 소다로 바꾸어서 부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서양에서 소화를 잘되게 하거나 식사 중 입안을 깔끔하게 정리하기 위해 마시는 탄산수를 많이 마셨었는데 탄산을 생성하기 위해 식용소다를 이용하기 시작하면서 소다를 탄산음료로 부르기 시작했습니다. 요즘에는 탄산가스를 압력을 이용하여 물 속에 넣는 기술로 탄산수를 만들고 있지만 여전히 소다나 소다팝이라고 부르고 있죠.

 

 

 

 

 

 

 

 

 

 

 

사이다와 소다

 

우리가 사이다라고 부르는 음료도 소다에 속하는데요. 사이다의 어원은 라틴어로 독주를 의미하는 시케라(sicera)에서 유래되었는데이것은 사과로 만든 술을 의미합니다. 이 술이 프랑스로 전해지고, 영국에 넘어오면서 사이다(cider)로 바뀌어 전해지기 시작하면서 현재의 명칭을 가지게 되었으나 여기서 사이다는 우리나라에서 마시는 탄산음료와는 약간 차이가 있습니다. 외국에서 '사이다주세요.' 할 경우 사과주스나 사과술을 받으시게 될거에요!

결국 제대로 주문하시려면 위에 말씀드린 소다(Soda) 소다팝(Soda pop)을 주문하셔야 합니다.

 

우리나라에 지금과 같은 사이다가 전해지게 된 것은 당시 1868년 영국인 존 노스와 레이가 일본에서 사과와 파인애플 맛이 나는 첨가제와 그를 넣은 탄산음료를 개발하면서부터입니다. 이로 인해 탄산이 가미된 주스가 우리나라로 전해지게 되고 이 음료를 일컬어 사이다라고 부르며 마시기 시작하였죠.

 

 

 

 

 

 

 

가성소다란?

 

비누나 섬유 등에 쓰이는 것이 바로 가성소다인데요. 화학식으로는 NaOH으로 수산화나트륨이라고도 부르기도 합니다. 롯데정밀화학에서도 가성소다를 생산하고 있는데요가성소다의 이름은 어디서부터 쓰게 된 것일까요?

 

가성소다의 가성(苛性)은 침식, 부식성을 의미합니다. 즉 부식성을 지닌 나트륨화합물로 일본식 단어입니다.

수산화나트륨, 가성소다는 백색고체로 많이 보실 수 있는데요, 매우 조해성이 강한 물질입니다. 여기서 조해성이란 공기 중에서 스스로 녹는 성질을 말하는데요. 워낙 빨리 녹기 때문에 실험실에서도 다루기 어렵답니다.

 

 

이제 소다의 어원 생각보다 어렵지 않으셨죠? 화학물질 이름에도 숨겨진 이야기가 있다니 신기할 따름이네요. 무더운 여름 소다의 유래를 생각하면서 탄산음료 한 잔 해보시는게 어떨까요?

 

'맛있는 소재화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합과 화합의 차이  (0) 2016.09.26
숙성된 고기가 맛있다?!  (0) 2016.09.09
소다(Soda)의 어원  (0) 2016.07.20
사과를 소금물에 담그면 좋다!?  (0) 2016.07.15
소금을 먹은 배추  (0) 2016.06.30
카라멜화 반응이란!?  (2) 2016.06.07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