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에 해당되는 글 2건

 

백두산을 가다! (북파, 서파 추천코스)

 

 

안녕하세요! 삼성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오늘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한번쯤은 보고 싶어하는 백두산을 가보고 큰 경이로움을 느꼈던 '15년도 삼성정밀화학의 중국지역전문가의 이야기를 들려드리고자 합니다.

 

2,750m 로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산인 백두산은 우리나라에서는 올라갈 순 없으나 중국을 통해서는 올라갈 수 있는데요. 북한과 중국의 국경선이 백두산을 가르고 있기 때문입니다. 북파 코스와 서파 코스로 올라가면서 보았던 백두산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백두산(白頭山)

   

백두산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의 양강도와 중국 길림성(吉林省)의 경계에 위치한 화산입니다. 휴화산이라고 알고 있으나 최근 신문 상에 화산의 움직임이 감지된다고 합니다. 가장 최근에 폭발했던 기록은 약 300년 전인 1702년이라고 하네요.

 

북한과 중국의 국경선이 천지를 가로지르고 있기 때문에 하나의 산이지만 중국에서는 장백산(창바이산), 우리나라에서는 백두산으로 따로 불리고 있습니다.  
7월초에만 천지를 볼 수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었기 때문에 꼭 가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출발하기 전 주 신문에서 장백산에 눈이 내린다는 소식을 접해서 약간의 걱정을 안고 출발하였습니다. 상해에서는 장백산 공항으로 가는 직항편이 하루에 1대 있습니다.

장백산 공항의 주차장에는 택시들이 대기하고 있었고 각각의 호텔까지 가는 교통편이 마땅치 않아 택시를 탔습니다.

 

 

북파(北坡)

 

백두산에는 현재 천지까지 오르는 길이 북파, 서파, 남파 3가지 코스가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북파와 서파가 가장 유명한 코스입니다. 호텔이 북파 코스 바로 근처에 있었기 때문에 먼저 북파 코스를 올라가보기로 하였습니다.

《북파 정문》

 

정문에서 입장권을 구매하고 난 뒤 바로 버스에 탑승하게 되어 있습니다. 버스는 대충 아래 사진과 같은 모습.

 

 

 

이 곳 중간지점에서 다시 또 버스표를 구매하여 타고 올라가야만 합니다.
식당과 화장실 등이 있어 약간의 허기를 옥수수로 채우고 이번엔 작은 봉고차에 올라타고 산을 오르기 시작하였습니다.

 

 

산정상 인근에 도착하여 차에서 내렸더니 7월달임에도 눈이 덮여 있는 희한한 광경이 눈앞에 펼쳐졌습니다.

 

 

갑자기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천지는 커녕 바로 앞도 잘 보이지 않는 상황에 실망이 컸습니다. 그래서 잠깐 매점으로 들어가서 컵라면을 하나 먹었는데 귀신같이 눈이 그쳐있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겨우 걷힌 구름과 안개 사이로 희미하게 나마 천지를 볼 수 있었습니다. 천지가 힐끗힐끗 보이는 순간 많은 관광객들이 동시에 소리를 지르던 장면이 아직까지 눈에 선하네요.

 

 

 

서파(西坡)

 

북파에서 눈이 왔던 탓에 다음 날 서파를 가보기로 하였습니다.
호텔에서 또다시 택시를 타고 약 1시간 30분 가량을 이동하여 서파 입구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택시기사들이 약 5시간 정도 걸리는 코스라고 하여 기사들을 대기시켜놓고 올라갔다 왔습니다.

 

전날보다 날씨가 더 좋아 보여 느낌이 좋았습니다.
이 곳 서파도 역시 일정구간은 버스를 타고 이동해야만 했습니다.

버스를 타고 이동하는 구간의 풍경도 굉장히 아름답습니다.

 

 

중간지점에 도착하여 버스에서 내리자 눈앞에 1,400여개의 계단이 펼쳐졌습니다.
그렇지만 계단을 보고 놀라기보단 아름다운 들판에 더 감탄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아름다운 들판은 들판이고 계단은 현실이었습니다.
쉽지 않았어요. 계단이 끝이 없었습니다.


드디어 정상에 도착. 중국의 경계를 표시하는 비석이 눈 앞에 들어왔습니다. 천지 전체를 한눈에 볼 수 있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커서 감격적이었습니다.

 

내려오는 길에 넓게 펼쳐진 광경은 오르막이 힘들었던 것을 잊게 할만큼 시원했습니다.

 

백두산을 오르려고 하신다면, 저는 개인적으로 서파코스를 추천합니다.

북파에서 꼭대기까지 차로 올라갔던 것과는 전혀 다른 느낌을 서파에서 느낄 수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화산폭발과 자연의 신비>

 

 

 

안녕하세요. 삼성정밀화학 유쾌발랄 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오늘은 무시무시한 화산활동과 화산활동이 지나간 자리에서 일어나는 놀라운 자연에 신비에 대해 알아보려고 해요

 

지난 8월 18일 오후 4시 30분,

 

'일본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화산'에서 대규모 화산폭발이 일어났어요. @_@

이번 폭발로 인해 일본에서는 추가 폭발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데요....

 

    

 

이렇게 하늘 높이 솟아나오는 물질은 어떤 것들 일까요?

또 위험한 물질이 있는 건 아닐까 궁금해졌어요

 

화산폭발에서 나온 물질들을 '화산분출물' 이라고 한답니다

 

 화산분출물

 

고체 : 화산탄, 화산암괴, 화산력, 화산재

액체 : 마그마(용암)

기체 : 수증기, 질소, 이산화탄소, 이산화황(SO2), 황화수소(H2S) 등

 

이번 폭발에 영상에서는, 화산가스(기체)와 화산재(고체)가 대량 분출된 것으로 보이는데요

50여분간 분화로 발생된 가스와 화산재가 5000m 상공까지 치솟았고, 화산재로 도시가 뒤덮혀 열차 운행까지 중단되었다고 하는데요.

 

자연의 힘은 정말 무시무시 한 것 같습니다 @_@

 

화산가스 중 이산화황(SO2)은 특히 어린이나 임산부에게 치명적일 수 있기 때문에 화산분화가 일어나는 지역에서 자극적인 냄새가 난다면 즉시 피해야 된답니다

 

더 위험 것은 용암인데요 실제로 사쿠라지마 화산은 1914년 대폭발때 30억톤의 용암을 분출하며 많은 인명피해를 냈다고 해요

 

일본과 더불어 지구 상에서 화산활동이 가장 활발한 지역은 하와이 랍니다

지금도 하와이의 'Big Island' 섬은 마그마(용암)가 분출과 화산활동으로 매년 독도 면적만큼 넓어지고, 우리의 손톱이 자라는 속도로 북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합니다

 

                                                             <용암으로 덮힌 해안 / 하와이 Big Island>

 

하와이에는 야자수와 해변, 빽빽한 열대우림 뿐 아니라 이렇게 화산활동에 용암으로

덮힌 황량한 사막도 있다는 사실, 아셨나요?

 

<사막화된 용암대지 / 하와이 Big Island>

 

용암으로 만들어진 검은 사막에서 풍화를 거쳐서 기름진 토양으로 변하고 동식물들이 번성하는 것을 보면 자연의 신비에 감탄할 수 밖에 없는데요 하와이에서는 이 모든 현장을 볼 수 있답니다~ 제주도의 아름다운 모습도 다 이런 과정을 겪은 것이겠죠? ^^

 

<용암대지에서 자라기 시작하는 식물들 / 하와이 Big Island>

 

<울창한 밀림 계곡 / 하와이 Big Island>

 

한반도에서 가장 높은 백두산,

그다음인 한라산도 모두 화산활동으로 생긴 화산이에요. 백두산의 지난 4000천년간 10번 폭발했다는 기록이 있고, 그 화산재가 일본에서도 발견된다고 해요.

 

또 북한에 개마고원은 점성이 약한 용암이 폭발없이 한번에 나와 생긴 '용암 대지'라고 하니 우리나라도 옛날에는 화산활동이 활발했었네요~

 

최근 어떤 잡지에서는,

8월 말에 후지산과 백두산이 폭발할 확률이 있다고 발표했다고 하네요 @_@ 미리 대피해야되는거 아니냐구요? 백두산의 가장 최근 폭발은 1000년전이라 지금 분화할 확률은 아주 낮다고 하니 너무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답니다~ ^__^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