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세제, 마법의 가루 3종(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소통이는 화장실 청소를 할 때 락스를 희석시켜서 하곤 했는데, 소량 사용해도 락스냄새가 나고 오래맡으면 왠지 건강에 좋지 않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는데요. 

괜찮은 세제가 없을까 정보를 찾다보니 발견했습니다.

 

 "

친환경 세제, 마법의 가루 3종
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1. 산소계 표백제 vs 염소계 표백제

 

우리가 흔히 가정에서 쓰는 산화 표백제.
산화 표백제가 2가지 종류로 나뉘는 사실, 지난번에 말씀드렸었죠~

 

옷을 하얗게 만드는 원리(표백제 이야기) - http://www.finelfc.com/309

 

산화 표백제는 표백제를 물에 녹였을 때 산소를 발생시켜 표백작용을 하는 원리로, 산화 표백제는 산소계와 염소계 표백제로 나뉩니다. 그 차이는 주성분이 다른 것인데요.
산소계 표백제는 주성분이 과탄산소다이고, 염소계 표백제의 경우에는 차아염소산나트륨이 주성분입니다.

 

쉽게 설명하면 산소계 표백제는 주로 분말 표백제, 염소계 표백제락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분말 표백제는 색상과 무늬 표백에 우수하고 모나 실크만 아니라면 어떤 섬유에나 괜찮지만, 락스는 색깔 있는 옷에 사용하면 변색이 되죠.

여기에서 주의해야 할 점은, 염소계(락스)와 산소계 표백제(분말 표백제)를 섞어쓰면 염소가스(Cl2)가 발생하기 때문에 혼합해서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2. 과탄산소다의 표백원리?!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분말 표백제의 주 성분인 과탄산소다. 정체가 궁금한데요.

세척력보다는 표백제로 많이 사용하는 과탄산소다는 물에 녹으면 과산화수소와 탄산나트륨으로 분해되는데, 이 과정에서 활성산소가 발생되면서 얼룩이 제거되고 표백작용을 하게 됩니다.

단, 과탄산소다는 찬물에 잘 용해되지 않아 세탁 시 반드시 따뜻한 물에 녹여 사용합니다.
물에 닿자마자 반응이 시작되므로 사용할때마다 녹여서 바로 사용해야 해요.
그리고 물과 반응하면 과산화 수소를 방출하여 눈이 따갑거나 속이 메스꺼울 수 있기 때문에 환기를 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Tip. 베이킹소다는 약알칼리성, 과탄산소다는 베이킹소다보다는 좀 더 강한 알칼리성,

구연산은 산성의 성질을 가지고 있어요. 청소할 때 이를 활용해서 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찌든 때나 땀냄새 등은 대부분 산성이니 과탄산소다나 베이킹소다로!
화장실 암모니아 냄새, 물 때 등은 대부분 알칼리성이니 구연산으로!


 
3. 천연물질?

 

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천연물질이라고 하는데, 정말일까요?

자연 상에 존재하는 천연물질이지만, 시중에 판매되는 대부분의 제품은 공장에서는 화학적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자연에 존재할 수 있는 비교적 안전한 화학물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마법의 가루 3종은 자기의 역할을 다하고 분해되어 생성된 물질이 수질오염을 일으키지 않아 친환경적인 것이 특징인데요.

안전한 물질이지만, 고무장갑을 끼고 사용하고 분말이나 스프레이 형태로 자주 흡입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습니다.
피부나 눈, 호흡기에 들어가면 좋지 못하니깐요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홍차에 레몬을 띄우는 이유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9월에 접어들어 날씨가 그래도 아침, 저녁으로는 선선한데요. 그래서 따뜻한 차 한 잔이 더 생각나는 것 같습니다. 여러분 홍차 즐겨드시나요? 커피를 많이 마시던 저는 커피를 좀 줄이고 과일향 홍차를 마시려고 노력 중이랍니다. 달달한 향이 여성분들이 더 좋아하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홍차레몬을 띄워 마시기도 하는데요. 미관상의 이유인줄 알았으나 여기에도 화학이야기가 숨겨져 있다고 하네요~!

 

 

 

 

레몬의 비타민C

  

 

붉은 빛을 가진 홍차는 녹차잎이 발효되면서 만들어지는데요. 카테킨이 산화화면서 폴리페놀 성분이 녹차보다도 더 많아지게 됩니다. 홍차는 폴리페놀도 더 풍부하고 색감도 더 고와지지만 만드는 과정 중에 비타민C파괴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따라서 홍차를 드실 때 레몬을 넣으면 부족한 비타민C 성분을 보강할 수 있고 풍미를 증진시켜 드실 수 있습니다.

 

 

홍차의 색상과 레몬

 

 향과 맛, 그리고 영양성분이라는 목적 이외에도 레몬이 주는 효과는 또 있습니다. 바로

진한 붉은 빛은 홍차를 좀 더 밝게 만들어 준다는 것인데요. 홍차의 색소성분이 레몬속의 구연산과 같은 유기산과 결합하여 화학반응을 하여 색상을 밝게 만들어 준답니다.

뿐만 아니라 탄닌성분으로 인한 떫은 맛도 줄어드는 효과도 있습니다.

 

 

홍차를 맛있게 우려내기 전에 필요한 요건들이 있는데요. 영국에서는 이를 이컬어 차의 골든룰이라고 부릅니다. 양질의 찻잎, 산소가 많은 물, 100℃까지 끓은 물을 사용하는 것, 찻잎의 양 등 홍차의 향을 극대화 시켜주는 요건 등이 포함됩니다. 앞으로는 홍차 드실 때도 레몬을 띄워 색을 밝게 드실 것인지 골든룰은 지켜진 것인지 생각해보시면서 드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기름때를 쉽게 닦아내는 청소 노하우!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소통이는 얼마 전에 TV를 보다가 신세계를 경험하였습니다. 바로 버려지는 음식물들을 이용하여 기름때를 말끔히 청소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는데요. 간편하면서도 신기한 청소의 세계! 과연 어떤 원리가 있는걸까요?

 

청소를 할 때면 기름때를 닦아내는 것이 얼마나 귀찮은 일인지 아실겁니다. 하지만 이젠! 아닙니다~ 바로 귤껍질과 시금치 데친 물만 있으면 오케이!

 

전자레인지에 기름때가 꼈다면?

 

이미 전자레인지안에 굳어진 기름때를 닦기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닌데요.

이렇게 해보세요!

 

그릇에 귤껍질을 물과 함께 넣고 전자레인지에 3분정도 돌립니다.

그러면, 기름때가 잘 닦여요~

 

왜 그런걸까요?

귤껍질에 들어있는 구연산 덕분인데요. 구연산이 포함된 산성성분이 전자레인지 안에 퍼지면서 기름때를 잘 분해시켜주게 되는 것입니다. 구연산은 레몬이나 감귤류의 과일에 특히 많이 함유되어 있는데요. 식초의 3분의 1정도의 약한 산이라고 하네요!

 

 

프라이팬에 고기 기름이 꼈을 때?

 

 

요리를 하고난 뒤 프라이팬에 남아있는 기름을 치우는 것, 이것 또한 만만치 않습니다.

휴지로 닦아내고 설거지를 해도 세제를 많이 쓰게 되고...

 

이럴땐? 이렇게 해보세요!

 

시금치 데친 물을 기름이 낀 팬에 넣습니다.

금방 데친 물이 아니라면 프라이팬에 붓고 끓여주세요

그런 다음에 휴지로 닦아주고 물로 씻으면 세제없이 깨끗이 씻깁니다!

 

 

왜 그런걸까요?

시금치의 카테킨 성분이 기름기를 제거해주기 때문인데요.

녹차를 마시면 몸속에 있는 지방성분이 배출되는 원리와 같습니다. 이 카테킨 성분이 녹차에도 들어있으니깐요~

뿐만 아니라 시금치의 끈적이는 당성분도 기름때를 제거할 수 있게 도와준다고 하네요.

 

 

이젠 다 먹고 난 귤껍질과 시금치 데친 물은 버리지 마세요~ 기름때에게 양보하세요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