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접착제'에 해당되는 글 1건

범죄 현장의 핵심 key! 지문

 

 

 

 

 

안녕하세요. 유쾌발랄 화통이입니다. 미드를 보면 범죄 현장에서는 항상 지문 채취와 사진촬영을 하여 반드시 증거를 확보하는 장면이 나오는데요. 과학수사에서는 범죄와 관련된 사실을 밝힐 수 있는 모든 것을 얻기 위해 신발 자국, 지문, 머리카락 등을 채취합니다.

프랑스의 법과학자 에드몽 로카르는 작은 증거도 분석하면 수사에 큰 실마리를 제공한다고 말했는데요. 로카르의 교환법칙은 지금의 수사에서도 매우 유용하게 쓰이고 있는 법칙입니다.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 로카르의 교환 법칙

 

 

 

 

지문이 주는 정보

 

지문은 손가락 끝마디에 있는 곡선 무늬를 말하는데, 이 무늬는 한 사람만의 고유한 것으로 변하지 않습니다.  부모에게서 유전되기는 하지만 다인자 유전방식을 가지고 있어 유전자가 동일한 일란성 쌍둥이 사이에서도 다르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혹시 상처가 나면 달라지지 않을까요? 라고 질문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미세한 상처는 지문을 바꿀 수 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지문은 태아 때 만들어지는데요. 성장함에 따라 융선 사이의 거리가 멀어지는 변화만 있을뿐 선의 모양은 변하지 않습니다. 지문은 손가락 끝의 땀샘과 아닌 곳의 경계로 그 부분이 선을 이룬 것입니다.

 

지문 채취법

 

범죄현장에서 지문을 채취하는 방법은 사용하는 도구에 따라 고체법, 액체법, 기체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100여년 이상 사용해 온 지문 확인법이지만 매끄러운 표면으로부터 지문을 알아보는 방법은 기술이 발전한 지금도 쉽지 않다고 합니다.

먼저 고체를 이용하는 방법에는 파우더가 사용되는데요. 매끄러운 표면의 지문은 눈으로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부드러운 브러시나 지문 현출기를 이용해서 미세 카본 블랙을 뿌리고 그 여분을 불어서 지문에만 파우더가 남게하여 파악하는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 파우더 흔적을 투명 접착테이프에 떠서 인덱스에 옮기면 기록을 남길 수 있죠.

 

 

 

 

 

 

또다른 방법은 지문이 묻었을 것으로 보이는 종이류 증거물에 닌히드린 시약을 뿌리고 다리미나 드라이어로 열을 주는 방법이 있는데요. 예전에는 요오드 증기를 사용했었으나 요즈음에는 닌히드린 시약을 분사하는 방법을 이용합니다. 닌히드린 시약은 아미노산에 반응하는데요. 열을 주고 나면 잠복성 지문이 자주색으로 나타나 바로 알아볼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기체를 이용하는 방법에는 강력접착제로 쓰이는 시아노아크릴레이트도 사용되는데요. 이 화합물의 증기를 지문 위에 노출시키면 지문의 얼룩과 순간적으로 반응하여 하얀 자국을 형성합니다. 여기에 색깔을 띄는 염료처리를 하면 더 선명하게 관찰할 수 있습니다. 시아노아크릴레이트는 수분에 의해 중합이 진행되므로 습도가 있는 공간에서 효과적입니다.

 

이 방법 이외에도 진공금속지문채취기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증거물로 의심되는 물건을 진공상태에 놓고 증기상태의 금 분자가 지문 주변과 지문 사이에 증착된 후 2단계로 아연을 증착시키는 것인데요. 아연은 금이 증착된 부분에만 붙기 때문에 선명한 지문을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 방법은 매끈하고 흡수성이 없는 표면에도 사용할 수 있어서 오래된 지문도 채취가 가능합니다.

 

범죄의 현장에서도 사용되는 화학원리!

어떠셨나요? 화학의 응용분야는 무궁무진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흥미진진한 화학이야기 다음편을 기대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