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 밑에 쓰이는 페인트는 어떻게 다를까?

 

 

 

 

1914 4 14,  영국 사우스햄프턴을 출발하여 첫 항해를 시작한 배 하나가 침몰하였습니다. 이 사건은 그 당시 세계 최대의 해난 사고로 46,328, 길이 269m로 절대 가라 앉지 않는 배라 불리던 바로 타이타닉 호의 침몰사건인데요.

100여년이 지나 타이타닉 호를 발견 했을 때 바닷 속 타이타닉 호는 마치 고드름과 같은 섬유종과 같은 것에 둘러 쌓여 있었다고 합니다.

처음 사람들은 그것이 철이 산화하여 발생한 것 인줄 알았으나, 분석 결과 바로 박테리아로 밝혀졌습니다. 산화철을 에너지로 사용하는 이 박테리아는 점액물질을 분비하여 선박의 녹슨 부분에 매달려서 마치 섬유와 같은 형상을 만들어낸 것이었죠.

 

 

 

 

 

 

 

 

선박 하단의 페인트는 어떻게 다를까?

 

여러분들이 보시는 대부분의 대형 선박의 바닥 부분은 붉은색 페인트로 칠해져 있는데요. 마치 일정한 경계를 표현하는 것처럼 상단 부분과 나누어져 있습니다.

실제로도 이 부분은 바닷물 속에 잠기는 부분으로 잠기는 높이를 표현하기도 하며, 바닷물 속의 부착생물을 방지하기 위한 방오 페인트가 칠해져 있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바닷 속의 부착생물들은 물과 마주하는 배의 아랫부분에 붙어 점차 군체로 변하며 생장하는데요. 이런 군체의 면적과 부피가 커질 수록 배의 운항속도는 더뎌진다고 합니다.

 

 

 

친환경 선박 페인트로 도장한 부분과 도장하지 않은 부분의 차이, 선박에 부착생물이 붙은 부분을 볼 수 있다.

출처:http://science.gu.se/english/News/News_detail?contentId=879806

 

 

 

따라서 이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산화구리, 수은 화합물, 주석 화합물을 넣은 방오 페인트 등을 개발되었는데요 .이 페인트를 선체에 바르면 생물들이 선체에 부착되었다가 떨어지기 때문에 군체를 이루지 못하게 막아준다고 합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선체표면이 0.01mm 거칠어질 때마다 마찰로 인한 연료소모가 0.3%~1%까지 증가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Queen Elizabeth II의 연간 선박운영비는 1,700만 달러였는데 만일 부착생물로 인해 1%만 추가된다고 해도 17만 달러가 더 소요된다는 결과가 있었습니다.

 

방오 페인트에 많이 쓰였던TBT(트리부틸틴)이나 TPT(트리페닐틴) 등은 내화학성(특히 염수에 잘 견디며), 기계적 강도가 좋아 페인트에 첨가제로 많이 사용되었으나 독성과 환경오염의 이유로 요즈음에는 친환경 페인트나 주석이 들어가지 않은 Tine-FREE 방오 페인트도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선박용 페인트에 롯데정밀화학 제품이?

 

선박용 도료 중 에폭시수지도료가 사용되는데, 이 에폭시수지도료는 비스페놀 A(bisphenol A)와 에피클로로히드린(epichlorohydrin)의 축합 중합에 의해 합성됩니다. 에폭시수지도료는 내약품성 특히 염수에 대한 저항성이 강하고 기계적 강도도 뛰어나 선박 도료에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롯데정밀화학에서는 에폭수 수지의 원료가 되는 에피클로로히드린(epichlorohydrin)을 생산하고 있는데요. 이 밖에도 니스, 손톱 에나멜, 래커 등의 용매인 글리시드·글리세롤 유도체 합성에도 사용됩니다.

 

큰 선박에도 화학이야기가 숨겨져 있었네요! 다음 번에 이어질 <달걀과 소금물에 뜨는 이유> 포스팅도 기대해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 삼성정밀화학 울산사업장 벽화 그리기 행사>

 

 

 

 
삼성정밀화학 울산 사업장에 고래가 나타났다?

 

지난 10월 26일. 삼성정밀화학 울산 사업장에서는 흥미로운 행사가 있었습니다.

바로 삼성정밀화학 구석구석의 벽에 임직원 손으로 벽화를 그리는 행사였는데요. 벽화는 울산의 색깔이 잘 드러나고 회사의 비전 등 메세지가 담긴 이미지로 그려졌습니다.

 

오늘 내 손으로 그리는 벽화 행사에 참여한 임직원은 총 250명! 벽화 장소는 ECH 기존 공장과 신규공장을 둘러 쌓고 있는 벽입니다 :D

 

전문가의 손길 뺨치는 벽화 한번 구경해 보실래요? 

 

임직원들의 손으로 직접 그릴 벽화에 둘러앉아 그리기를 시작합니다.

파란색, 연두색 보기만 해도 상쾌해지는 색으로 벽화를 칠해봅니다. 따뜻한 햇살아래 함박웃음을 띈 임직원들의 얼굴에서 즐거움이 묻어납니다.

 

                          울산하면 뭐니뭐니 해도 고래? 고래 그리는 엔지니어~

 

와~ 거의다 완성해 갑니다. 알록달록 예쁘죠?

 

 

삼성정밀화학의 슬로건, 'Fine Creation for the Future' 입니다. 환경과 지구, 미래를 위한 새로운 소재를 만들어 내는 기술과 혁신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한 슬로건 입니다.

 

짠~ 직접 그린 벽화앞에서 브이자도 그려보고요.

 

 

페인트들이 오늘 특색있는 벽화를 그리게 해준 일등공신입니다. 우리의 생활에 다채로운 색을 부여해주는 페인트! 이 페인트에도 삼성정밀화학 제품이 들어간다는 사실~

 

페인트에 들어가는 삼성정밀화학 제품은 헤셀로스(Hecellose)와 ECH 인데요!

 

헤셀로스(Hecellose)는 펄프를 원료로 만든 친환경제품으로 수용성 페인트 및 에멀젼 페인트의 증점, 점탄성 및 유동학적 특성 조절 목적으로 사용되며 고효율의 증점효과를 가지고 있는데요.

 

 

페인트에 색감을 뚜렷하게 하고, 도장 작업시 브러싱이나 롤링을 쉽게 하는 등 작업성을 개선시키고 페인트가 벽면에서 튀거나 흘러내리는 현상을 방지한답니다. 그리고 저장중인 페인트가 침전되는 것을 방지해서 장기간 저장이 가능하게 하는 역할을 합니다.

 

 

ECH는 에폭시 수지의 원료로 사용되는 제품인데요.  

에폭시 수지는 기계적, 화학적인 물성이 우수해서 여러 산업분야에 다양하게 쓰이는데, 특히 페인트 분야에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백화점이나 마트 주차장에 가보시면 바닥에 녹색이나 회색 등의 페인트가 도장되어 있는데요. 그 페인트가 바로 에폭시 페인트 입니다!

 

 

이렇게 보니, 페인트가 정말 우리 생활에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을 느끼는데요. 우리의 생활을 더욱 다채로운 색으로 채워주는 페인트처럼 삼성정밀화학도 우리의 삶을 다채롭게 만드는 첨단 소재 회사로 성장해 나가겠습니다 :D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화합물 명명법]

 

 

이 아이의 이름은 산(oxys)을 만든다(-gonos)는 뜻을 지닌 Oxygen(산소)입니다.

그럼 Oxygen 두 개가 모인 이 아이는?

 

 

Oxygen(산소)!

 

그렇다면 Oxygen(O2)에 Oxygen(O)이 붙은 이 아이는?

 

 

독특한 냄새가 난다는 이유로 냄새가 난다는 뜻의 그리스어인 ozein에서

Ozone이 되었습니다.

 

잠깐! 그런데, Oxygen(O)과 Oxygen(O2)를 어떻게 구별하나요?

Oxygen은 Oxygen(O)인 걸까요, Oxygen(O2)인 걸까요?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IUPAC(International Union of Pure and Applied Chemistry)에서는 화합물 명명법을 정하였습니다.

 

O, O2, O3와 같은 단원소 물질은 원소명 앞에 그리스어 어수사를 붙여 부르기로

약속한 것이죠. 그래서 O는 Oxygen, 02는 Dioxygen, O3는 Trioxygen이 됩니다.

 

IUPAC은 단원소 물질 뿐만아니라 염, 유기화합물 등의

화합물에 대한 명명법을 정하였는데요,

 

덕분에 롯데정밀화학이 생산하는

에폭시 수지 원료로 사용되는 ECH(Epichlorohydrin)와 같이 간단한 물질부터

 

 

 

 

* IUPAC 명칭 : Chloromethyloxirane

 

담배모자이크 바이러스까지

 

*담배모자이크 바이러스

세계 최초로 발견된 바이러스로, 담배, 토마토 등 식물의 잎이 모자이크 형태로 말라 가는 바이러스다

 

<출처 : USDA Forest Service>

 

* IUPAC 명칭 :

 

무려 1,185자나 된답니다!

 

화학자들은 이름만 보고도 분자구조 전체를 구성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화합물 명명법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 분들은 IUPAC 홈페이지에 방문해 보세요 :)

http://www.iupac.org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