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세제, 마법의 가루 3종(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소통이는 화장실 청소를 할 때 락스를 희석시켜서 하곤 했는데, 소량 사용해도 락스냄새가 나고 오래맡으면 왠지 건강에 좋지 않을 것 같은 기분이 들었는데요. 

괜찮은 세제가 없을까 정보를 찾다보니 발견했습니다.

 

 "

친환경 세제, 마법의 가루 3종
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

좀 더 자세히 알아볼까요?

 

 

1. 산소계 표백제 vs 염소계 표백제

 

우리가 흔히 가정에서 쓰는 산화 표백제.
산화 표백제가 2가지 종류로 나뉘는 사실, 지난번에 말씀드렸었죠~

 

옷을 하얗게 만드는 원리(표백제 이야기) - http://www.finelfc.com/309

 

산화 표백제는 표백제를 물에 녹였을 때 산소를 발생시켜 표백작용을 하는 원리로, 산화 표백제는 산소계와 염소계 표백제로 나뉩니다. 그 차이는 주성분이 다른 것인데요.
산소계 표백제는 주성분이 과탄산소다이고, 염소계 표백제의 경우에는 차아염소산나트륨이 주성분입니다.

 

쉽게 설명하면 산소계 표백제는 주로 분말 표백제, 염소계 표백제락스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분말 표백제는 색상과 무늬 표백에 우수하고 모나 실크만 아니라면 어떤 섬유에나 괜찮지만, 락스는 색깔 있는 옷에 사용하면 변색이 되죠.

여기에서 주의해야 할 점은, 염소계(락스)와 산소계 표백제(분말 표백제)를 섞어쓰면 염소가스(Cl2)가 발생하기 때문에 혼합해서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2. 과탄산소다의 표백원리?!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분말 표백제의 주 성분인 과탄산소다. 정체가 궁금한데요.

세척력보다는 표백제로 많이 사용하는 과탄산소다는 물에 녹으면 과산화수소와 탄산나트륨으로 분해되는데, 이 과정에서 활성산소가 발생되면서 얼룩이 제거되고 표백작용을 하게 됩니다.

단, 과탄산소다는 찬물에 잘 용해되지 않아 세탁 시 반드시 따뜻한 물에 녹여 사용합니다.
물에 닿자마자 반응이 시작되므로 사용할때마다 녹여서 바로 사용해야 해요.
그리고 물과 반응하면 과산화 수소를 방출하여 눈이 따갑거나 속이 메스꺼울 수 있기 때문에 환기를 시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Tip. 베이킹소다는 약알칼리성, 과탄산소다는 베이킹소다보다는 좀 더 강한 알칼리성,

구연산은 산성의 성질을 가지고 있어요. 청소할 때 이를 활용해서 하면 좋을 것 같은데요.
찌든 때나 땀냄새 등은 대부분 산성이니 과탄산소다나 베이킹소다로!
화장실 암모니아 냄새, 물 때 등은 대부분 알칼리성이니 구연산으로!


 
3. 천연물질?

 

과탄산소다, 베이킹소다, 구연산 천연물질이라고 하는데, 정말일까요?

자연 상에 존재하는 천연물질이지만, 시중에 판매되는 대부분의 제품은 공장에서는 화학적 방법으로 만들어지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합니다. 
그래도 자연에 존재할 수 있는 비교적 안전한 화학물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이 마법의 가루 3종은 자기의 역할을 다하고 분해되어 생성된 물질이 수질오염을 일으키지 않아 친환경적인 것이 특징인데요.

안전한 물질이지만, 고무장갑을 끼고 사용하고 분말이나 스프레이 형태로 자주 흡입하지 않도록 조심해야겠습니다.
피부나 눈, 호흡기에 들어가면 좋지 못하니깐요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옷을 하얗게 만드는 원리(표백제 이야기)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여러분은 쥬스 마시다가 옷에 흘려보신적 있으신가요? 화통이는 최근에 하얀 원피스를 입고 여행을 다녀왔는데...그만 토마토 쥬스를 옷에 흘려서 낭패를 봤던 기억이... 있습니다.

 

집에와서 새하얗게 만들기 위해 어떻게 할까를 고민하던중 표백제를 넣어서 빨아야겠다고 생각했는데요. 표백제 통에 '산소계 표백제'라고 표시가 되어있더라구요. 화학에 관심이 많은 화통이는 여러분에게도 이 정보를 공유해야겠다라고 생각했죠!

 

 

 

옷은 어떻게 하얗게 되는 것일까?

 

옷을 희게하는 작용을 표백이라고 하는데 때를 화학작용에 통해 분해하거나 제품을 하얀색으로 만드는 약제를 통해 섬유를 흰색으로 바꾸는 방법을 이용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다양한 섬유만큼 표백제의 종류도 다양하다는 사실, 표백제 종류에 따라 어떤 원리가 이용되는지 알아볼까요?

  

표백제의 종류

 

표백제는 크게 산화 표백제 환원 표백제 나눌 수 있는데요.

예전에 은의 산화,환원 반응에 대해 설명드리면서 말씀드린 것과 같은 원리로 작용합니다.

 

반짝반짝 은귀걸이로 되돌리고 싶다면?!

http://www.finelfc.com/187

 

표백제에서 중요한 키는 바로 산소인데요! 상대물질에 산소를 넣어주어 얼룩의 색소를 파괴해서 깨끗하게 만드는 것이 바로 산화 표백제, 상대물질에 산소를 빼앗아 얼룩의 색소를 파괴하는 것이 환원 표백입니다.

 

산화 표백에는 염소계 표백제 산소계 표백제가 포함되는데요. 우리가 쓰는 락스가 대표적인 염소계 표백제차아염소산나트륨이나 하이포염소산나트륨 주성분 입니다. 작용이 강력하고 산성에서는 염소가스 발생 우려가 있어 사용시 주의를 요합니다.

산소계 표백제 대부분 일상에서 접하는 분말 표백제를 생각하시면 되는데요. 과탄산 나트륨이나 과산화수 주성분으로 하고 있지만 대부분 분말 표백제는 과탄산 나트륨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물에 의한 색이 빠지는 의류나 견이나 모 섬유만 주의하시고 세탁을 하시면 됩니다.

 

환원 표백제는 대부분 흰 바탕의 옷감에 사용하는데요. 주요성분에는 하이드로 설파이드, 이산화황, 아황산 나트륨 등이 쓰이고 있습니다.  주로 양모나 동물성 섬유에만 쓰이고 가정에서는 거의 쓰이지 않는편이지요. 무늬가 있거나 염색이 된 옷감은 사용이 어려우니 조심하셔야 합니다~!

 

과일 얼룩 지우는 법?!

 

과일 먹다가 옷에 얼룩진 경험 다들 한번쯤 있으실텐데요. 과일 얼룩은 시간이 지나면 누렇게 변해서 보기 싫기도 하죠. 표백제를 사용해도 좋겠지만 집에서 간단하게 과탄산소다로 지우는 법을 화통이가 알려드릴까 합니다!

 

과탄산소다 탄산소다+과산화수소가 합쳐진 화합물로 과일얼룩을 지우는데 탁월한 효과가 있습니다.

과탄산소다  40도 이상의 물에서 용해되기 때문에 반드시 온수를 사용하셔야 하는데요. 따뜻한 물에 옷감을 넣고 1시간 정도 불린 후 헹궈주시면 완벽하게 지울 수 있답니다~. 다소 옷감이 뻣뻣하다고 느껴지실 셩우에는 마지막 헹굼에서 섬유유연제를 살짝 넣어 주셔도 좋습니다^^

 

 

마지막으로 표백제와 이산화망간을 이용한 산소 발생실험을 영상 첨부했습니다.

표백제로 산소를 발생시키는 것을 이해하시기 좀 더 쉬우실 것 같네요*_*

다음번엔 화통이의 실험 영상도 첨부될 예정이니 기대해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