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극 눈물'에 해당되는 글 1건

눈물이 또르르~ 눈물의 성분은?

 

 

 

안녕하세요. 유쾌발랄 화통이입니다.


살아가다보면 누구나 눈물을 흘리는 일은 생기는 것 같아요.
슬픈 드라마를 봐도 그렇고 속상한 일을 경험해도 그렇고
한번 시원하게 울고나면 오히려 마음이 가볍게 느껴지는 경우도 있죠.


또 양파를 썰 때, 매운 연기가 눈에 들어갔을 때, 눈에 먼지가 들어갔을 때 나의 감정과는 무관하게 눈물이 뚝뚝 흐르기도 합니다.

슬플 때 흘리는 눈물과 자극에 의해 흘리는 눈물은 같을까요? 다를까요?

오늘은 눈물의 성분에 대해 알아보아요.

 

 

 

눈물이 짜요.

 

 

눈물의 성분은 98%가 물이고 그다음으로는 나트륨, 단백질로 구성되어 있는데요.
울다가 맛본 눈물은 왜 그렇게도 짠맛이 나는지

이런 눈물의 짠맛도 때에 따라서 진하기가 달라진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화가 났을  우리 몸의 교감신경은 흥분되어 평소보다 눈을 크게 뜨고 깜박임을 덜하게 됩니다따라서 수분이 적고 나트륨이 상대적으로 높은 눈물을 흘리게 되죠. 반대로 즐겁거나 슬플 때 흘리는 눈물은 부교감신경이 자극되어 물의 양은 많아지고 농도는 다소 묽어진 상태가 된다고 해요.

 

 

자극으로부터 눈을 보호하고 있어요

 

우리는 눈을 수시로 깜박이는데요. 깜박임을 통해 눈물샘과 부눈물샘에서는 계속해서 눈물을 분비하여 공기 중의 박테리아로부터 눈을 세정하며 이물을 없애주고 동시에 각막 상피에 포도당과 산소를 공급하며 이산화탄소 등 그 밖의 노폐물을 받아내는 역할을 합니다.

먼지가 들어가거나 매운 연기와 같이 외부에서 자극이 주어졌을 때 나오는 눈물에는 물 이외에 다섯가지 단백질이 포함되어 있는데요. 바로 프레알부민, 알부민, 면역 글로불린, 금속과 결합하는 단백질, 리소좀인데 이들의 기능은 세균과 싸우거나, 각막을 제어하는 역할을 합니다.

 

 

 

 

감정을 표현하고 있어요.


 

기쁨과 슬픔 등 감정에 따라 흘리는 눈물은 우리 몸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하는데요.
슬퍼서 울기 시작했더라도 울다 보면 이상하게 후련해지고 기분도 나아지는 것을 느끼실 수 있을거에요.


실제로 우는 것은 스트레스와 몸의 긴장을 감소시켜주어 혈압과 심박수도 낮아지게 합니다.

또 눈물은 우리 몸에 있는 독소를 배출시켜주기도 하며 윤활제로서 눈 깜박임을 좀 더 편안하게 만들어주기도 합니다.

 

 

감정에 의해 흘리는 눈물에도 위의 단백질은 포함되어 있지만 그 농도는 자극에 의한 눈물보다 20%나 더 진하다고 합니다. 감정에 의해 흘리는 눈물에는 단백질 이외에 프로락틴(황체 자극 호르몬), ACTH(부신피질자극호르몬), 류신 엔케파린, 망간이  더 들어있는데요.

눈물 속 망간은 혈청의 30배 이상이 되는 농도로 눈물샘에서 합성되지는 않는 원소입니다. 인체 내에서 망간은 양이온으로 존재하는 경우가 많고 산소와 함께 체내 화학반응을 조정하며, 간접적으로 신경 전달 물질을 제어하는 기능을 하는데 망간은 기분과 관련된 원소로

몸에서 눈물로 배출되면 스트레스 완화작용을 한다고 하네요.

 

실제로 영국 다이애나비의 장례식이 있던 날, 많은 국민들이 슬픔으로 한 달여간 눈물을 흘렸고, 그 동안 영국의 정신병원과 상담소를 찾은 환자는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이 현상을 다이애나 효과라고 하는데요. 이만큼 눈물이 가져다 주는 치유의 효과는 어마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체내에 망간성분이 너무 많으면 망간의 긍정적인 기능들은 중단되는데, 정확하게 메커니즘이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눈물 속 망간도 이런 메커니즘의 일종으로 분비되는 것이 아닐까라고 추측되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전자기기와 렌즈 사용 등으로 안구 건조증 환자가 많아졌죠.

눈물은 우리 건강의 필수요소로 이상이 생기면 눈물샘 수술까지 받는다고 해요.

잠깐이라도 눈을 감고 휴식을 취하거나 충분한 수면으로 촉촉하고 깨끗한 우리 눈을 만들어 보아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