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를 싹~ 날려버릴 우유빙수 이야기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 입니다 :)

봄이 오기 무섭게 벌써 날이 점점 더워지고 있네요 ㅡㅇㅡ;;;

대낮에 햇볕아래 있으면... 지금이 6월이 맞나 싶어요

 

이럴때 생각나는 오래된 손님~!

팥빙수!!

 

팥빙수는 1950년대 일본 규수 지방의 '얼음팥'이 전해져 변형돼 왔다고 해요~

그동안 우리 국민들에게도 오랫동안 사랑받아 온 만큼 그 종류도 많은데요

 

(출처 : 파리바게트)

  

망고빙수, 녹차 빙수, 요거트 빙수, 딸기 빙수, 아이스크림 빙수, 복분자 빙수.....

@_@ ;;;; 보는 것 만으로도 먹고 싶어서 어질어질 합니다

츄릅.......

 

여러분들은 이런 다양한 종류의 빙수중에 최고를 꼽으라면

어떤 빙수를 선택하실 건가요?

 

저라면 무조건 '우유빙수'꼽겠어요~!

부드러운 눈꽃 같은 설질(雪質)에 너무 달지 않은 팥앙금, 쫄깃한 찹살떡과 고소한 콩가루가 질리지 않는 기본에 충실한 맛!

 

 

이름이 '우유빙수'지만 곱게 간 얼음에는 물과 우유가 섞여있어요

은 시원하고 높이 쌓을 수 있지만 입자가 거칠고

우유는 부드럽고 고소하지만 많으면 느끼하죠

그래서 빙수 얼음에 최적의 우유의 비율은 빙수집들의 극비사항이라고 해요

 

그런데 궁금하지 않으세요?

우유를 넣은 빙수가 더 부드러운가??

답은 우유빙점(어는점) 차이 때문이라고 합니다

 

우유빙점보다 낮은데요(섭씨 -0.6도) 그 이유는 우유에는 염류나 유당 지방등의 용질이 녹아있기 때문이랍니다~ 즉, 순수한 용매에 용질이 녹아있으면 빙점은 낮아진다~

용매? 용질? @_@ 갑자기 어려우시죠? 

 

용매(solvent , 溶媒) : 어떤 액체에 물질을 녹여서 용액을 만들때 그 액체를 가리키는 말

용질(solute , 溶質) : 용액에 녹아 있는 물질

용액(solution , 溶液) : 두 종류의 물질이 고르게 섞여 있는 혼합물

쉽게 소금물로 예를 들면~! (용매) + 소금(용질) = 소금물(용액)

 

이것은 바닷물이 얼지 않는 이유와도 연관이 있는데요  

바닷물에도 소금이 녹아 있기 때문에 바닷물에 빙점은 섭씨 -2도로 물보다 낮아 잘 얼지 않는다고 합니다

 

백번 듣는것 보다 한번 먹는게(?) 낫죠?

친절한 소통이가 여러분들을 위해 준비한 우유빙수 맛집을 소개합니다~!

 

밀탑 (서울, 일산, 청주, 대구, 부산, 울산 등)
우유빙수의 원조로 1985년 부터 압구정 현대백화점에서 영업을 해왔고, 요즘에는 현대백화점 다른 지점에서도 맛볼 수 있어요. 20년 경력의 할머니가 직접 삶은 팥을, 단순한 재료로 깔끔하고 부드러운 맛이 일품! 여름에는 대기번호가 150번이 넘을 정도로 사랑받고 있어요.

 

동빙고 (서울 용산구 이촌동)

생긴지는 얼마 안되었지만 팥빙수의 본국 일본관광객들이 찾을 정도로 맛을 인정받고 있다. 100% 국내산 팥, 얼음, 연유 그리고 우유만을 사용하며 빙수를 만들고 있데요

 

경성팥집 옥루몽 (서울 홍대, 신촌, 강남역)
유기 놋그릇에 꾹꾹담아주는 빙수, 예스러운 인테리어처럼 옛날 빙수의 맛을 볼 수 있어요. 국내산 팥을 가마솥에서 4시간 이상 직접 끓이고 찰떡도 매일 직접 만든다고 해요. 그 정성만큼 인기도 많아서 주말에는 그 맛을 보기 위해 한 시간을 기다려야 할 정도랍니다

 

빙빙빙(서울 청담동, 홍대)

빙빙빙에게 팥빙수란? 다이어트에 걱정없는 건강한 디저트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다! 1930년생 차씨곰할머니가 직접 삶는 팥, 유기농 설탕, 무방부제 저칼로리 디저트임을 자랑하는 빙빙빙. 저칼로리여서 여름철 살찔 걱정없이 시원함을 즐기고 싶은 여자분들에게 더 좋겠네요

 

경성팥집 옥루몽 홍대점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감자칩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껌, 용해의 원리

 

안녕하세요? 화학의 궁금증을 시원하게~ 풀어드리는 '유쾌발랄 화통이'입니다. 여러 분들은 간식 좋아하시나요? 텔레비전을 보거나 컴퓨터를 할 때, 저는 잠시도 입에서 주전부리를 놓치지 않는데요 ^^; 간식을 먹다가 아주 신기한 경험을 하였습니다. 하루는 감자칩을 먹는 중 갑자기 껌도 씹고 싶어져, 감자칩과 껌을 동시에 먹는 기발한(?) 도전을 하게 되었는데요. 먹다 보니 껌이 사라져 버린 것이죠. 이 미스테리한 사건을 화학으로 함께 풀어 볼까요?

 

 

 

어디로 사라진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껌은 녹아 버린 것입니다. 그 비밀은 바로 감자칩 속 기름에 있습니다. 먼저 껌의 탄생을 살펴보면 껌은 고분자화합물인 폴리아세트산비닐에 당분과 향료 등을 첨가하여 만들어지게 됩니다. 껌의 주성분인 폴리아세트산비닐은 무극성 유기화합물로 물에 녹지 않기 때문에 침에는 녹지 않습니다. 하지만 감자칩에 들어있는 무극성 액체인 기름이 스며들면 결합이 서서히 풀어져 용매화가 일어나게 되고 결국 껌은 녹게 됩니다. 

 

따라서 껌은 꼭 감자칩이 아니더라도 기름기가 있는 음식과 함께 먹으면 녹습니다. 기름 앞에만 서면 작아지는 껌의 애환(?)으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껌을 떼어 내는 방법

 

 

이러한 원리를 잘 생각해보면, 껌이 붙었을 때 떼어 내는 방법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얼음과 다리미, 아세톤 등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기름도 좋은 방법이 됩니다. 일상생활 속 쉽게 구할 수 있는 콩기름을 이용해 껌을 떼어 낼 수 있답니다. 껌이 붙은 위치에 콩기름을 바르고 손 비누를 사용해 섬유가 상하지 않는 내에서 반복적으로 문질러 주면 깔끔하게 껌이 떨어집니다. 아주 쉽죠? 이 방법은 넓은 부위에 얇게 껌이 붙어 있을 때 더욱 효과가 크답니다.

 

 

일상 속 용해의 예

 

 

용해의 원리를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용해란 용질이 용매와 고르게 섞이는 현상을 말합니다. 또한 용매란 물과 같이 어떤 물질을 녹이는 물질을, 용질이란 설탕과 같이 용매에 녹아 들어가는 물질을 뜻하죠. 즉, 용질(설탕)이 용매(물)에 녹아서 용액(설탕물)이 되는 과정을 용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상생활 속에도 용해의 현상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국의 간을 맞추기 위해 소금을 넣고, 주스 가루를 물에 녹여 주스를 만들어 마시는 것 모두 용해의 원리를 이용한 것입니다. 또한 매니큐어를 아세톤으로 지우는 것도 용해의 현상입니다. 물이 아닌 아세톤으로 지우는 것은 각 액체마다 용해되는 물질이 서로 다르기 때문입니다. 매니큐어에 있어 용매는 바로 아세톤이죠.

 

 

 

 

 

그대 앞에만 서면 나는 왜 작아지는가~ 기름 앞에 서면 작아지는 껌. 아세톤 앞에 서면 작아지는 매니큐어. 좋아하는 이상형 앞에만 작아지는 화통이의 심정과 닮아 더욱 마음이 아프네요. 앞으로도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유쾌한 호기심 천국은 계속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