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은 과일이 달달한 이유

 

 

요즘 아보카도나 애플망고가 마트에서 상당히 인기가 많은데요.

혼자 사는 프로그램에서 명란과 함께 요리로 등장하여 인기가 급 상승한 아보카도, 이 아보카도가 과일이라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비타민이 풍부한 아보카도는 열대 아메리카산 녹나무의 열매로 과일에 속합니다.

저도 아보카도에는 단맛이 많이 없어서 과일인지 헷갈렸는데요. 비타민이 풍부하고 불포화지방산이 많아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손색이 없는  아보카도는 상온에서 익혀서 먹는 후숙과일에 속합니다.

익지 않았을 때는 떫기도 하고 단단한, 익으면 향도 좋고 영양분도 더 풍부해진다고 하는데요.

익은 과일이 달달한 이유 함께 알아볼까요?

 

 

과일이 익는 과정에는 화학변화가 숨어 있는데요. 과일에는 유기화합물 중 산성을 나타내는 유기산이 상당히 많이 들어있어요. 과일 속에 들어있는 포도산, 레몬산 등은 과일이 숙성되면서 점점 염기성 물질 들에 의해 중화되거나 알코올 성분들과 반응하면서 산성도가 떨어지게 되는데요. 산성도가 점점 줄어들면서 과일의 당분 함량도 같이 증가하여 시던 과일이 점점 달달하게 변하게 됩니다.

 

 

(탄닌산 구조)

 

또한 익지 않은 과일은 단단한 경우가 많은데 이런 과일들은 펙틴 성분을 많이 함유하고 있어서 그렇답니다. 펙틴은 과일의 세포막 사이에 있는 물질로 산과 당이 첨가되면 점점 변하여 겔화되는 현상을 보이는데요. 잼을 만들 때 잘 익은 과일을 이용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죠!

 

익지 않은 과일이 떫다고 느끼는 것은 바로 과일 속 탄닌산 성분 많기 때문입니다. 과일 속의 탄닌산은 음식 속 단백질과 결합하여 단백질이 소화되는 것을 방해하거나, 체내의 칼슘과 결합하기 때문에 익지 않은 과일을 섭취하거나, 식후에 바로 과일을 섭취하는 것은 몸에 좋지 않다고 해요.

 

 

 

 

익은 과일 속 당분은 일부 발효되어 알코올로 변하는데요. 이런 알코올과 과일의 유기산과 만나 이소발레인산에틸, 초산에틸 등 에스테르가 됩니다. 이 에스테르 성분에 의해 과일의 특유한 향이 나게 되는 것이죠.

 

아보카도, 바나나, 망고, 파인애플, 키위 등은 상온에서 성숙하는 후숙과일이라고 분류되는데요.

바나나는 사과와 함께 봉지에 넣어서 묶으면 빨리 익는다고 해요. 이 현상은 과일이나 채소가 숙성될 때 나오는 에틸렌 가스 때문에 일어나는데요.

 

지난 포스팅 바로가기>>>

초록색 토마토를 빨리 숙성시키는 방법은? http://www.finelfc.com/209

 

사과, 멜론, 복숭아 등은 에틸렌 가스를 많이 발산하는 과일이고 수박, 키위, 감, 자두는 이 에틸렌 가스에 민감한 과일에 속합니다. 따라서 여름철 제철 과일로 알려져 있는 멜론과 수박은 같이 보관하면 숙성 속도가 빨라질 수 있으니 보관에 유의하셔야겠죠?

 

달콤하고 시원한 과일과 함께 더운 이번 여름 건강하게 지내보아요^0^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글로벌 석유화학기업, 롯데케미칼을 소개합니다.

 

 

롯데그룹에서 석유화학을 이끌고 있는 롯데케미칼! 생각보다 많은 곳에서 롯데케미칼 제품들을 만날 수 있는데요. 과연 어떤 사업을 하고 있는지 한번 같이 알아볼까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석유화학기업, 롯데케미칼

 

 

1976년에 출범해 우리나라 기간산업 발전에 기여하며, 꾸준히 성장해 온 롯데케미칼. 올레핀, 방향족 사업과 같은 석유화학 기초원료 및 제품 생산은 물론, 꾸준한 공장 증설과 사업 확장으로 원료에서 제품에 이르는 수직계열화를 이룬 우리나라 대표 석유화학 기업입니다. 2016년 연간 영업이익 최대실적을 달성하고, 국내 석유화학 기업 중 1위를 차지한 롯데케미칼은 에틸렌, HDPE, LDPE, LLDPE, PP, 기능성수지, EG, SM, PIA, PET 등의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롯데케미칼은 대전 대덕연구단지 내에 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는데요. 꾸준한 신제품과 신소재 개발로, 우리나라 석유화학 분야에서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답니다. 이 밖에도 여수, 대산, 울산공장은 국내외 최고 규모를 가지고 있어요!

 

 

 

 

 

2018년 국내 1,  글로벌 7위 에틸렌 생산능력 보유

 

 

불이 환하게 켜진 여수산업단지의 야경은 형언하기 어려울만큼 아름다워, 야경 관광지로도 유명한데요. 그 풍경의 중심에 롯데케미칼 여수공장이 있습니다. 롯데케미칼 여수공장은 석유화학공업의 기본 물질이자 합성유기화학공업의 가장 중심된 물질인 에틸렌을 생산하는 롯데케미칼의 핵심 공장입니다.

롯데케미칼은 2018년까지 에틸렌 공장을 연 20만 톤 증설 예정인데요. 증설이 완료되면 롯데케미칼의 국내 연간 에틸렌 생산능력은 230만 톤까지 확대된다고 해요. 엄청난 규모죠? 이 뿐만 아니라 해외에도 생산설비를 보유하고 있는데요.

우즈벡 에틸렌 공장 및 현재 증설 중인 말레이시아 롯데케미칼 타이탄, 2018년 하반기 완공 예정인 미국 에탄크래커 공장까지 포함하면 롯데케미칼은 총 450만 톤의 에틸렌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되어 국내 1, 글로벌 7위의 글로벌 종합화학회사로 도약할 수 있어요.

 

 

 

 

글로벌 석유화학기업으로 도약하는 롯데케미칼

 

 

롯데케미칼은 전 세계 110여개 국가로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수출하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다양한 자회사 및 관계사와의 시너지가 매우 중요한 요소입니다.

2003년 현대석유화학, 2004년 케이피케미칼을 인수한 롯데케미칼은 2010년 말레이시아의 대형 화학사 TITAN Chemicals 을 인수함으로써 외연을 크게 확장했습니다. 또한 2016롯데그룹 창립이래 최대 규모의 빅딜로 지분을 인수한 롯데첨단소재, 롯데정밀화학와 함께 규모의 경제 및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실현함과 동시에 글로벌 종합화학회사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습니다.

 

 

 

 

롯데케미칼은 국내 석유화학 시장에서 항상 최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그 동안 전력투구해 왔는데요. 기능성 소재, 친환경 바이오 제품, 에너지 저장장치 등 메가트렌드 연구개발을 통해 미래를 생각하는 사업에도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요.

인간에 대한 신뢰, 자연에 대한 사랑을 최우선 가치로 지키며 국가와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롯데케미칼을 위해 많은 성원과 관심 부탁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초록색 토마토를 빨리 숙성시키는 방법?!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소통이는 얼마 전에 토마토를 사러갔다가 조금 오래 놔두고 먹을 생각으로 약간 덜 익은 초록색 토마토를 사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생각보다 너무 안 익더라구요... 이렇게 하염없이 기다릴 수 밖에 없는 것인가 라고 생각하던 중, 사과나 바나나와 함께 놔두어 보관하면 토마토가 빨리 숙성된다는 정보를 입수했습니다!+_+ 반신반의한 상태로 함께 놔두었는데 점점 빨갛게 숙성되어가고 있더라구요. 우와, 과연 어떤 요인때문에 변하는 걸까요?

 

초록색 토마토를 빨리 숙성시키는 방법?!

 

사람의 성장호르몬과 같은 호르몬이 과일에게도 있습니다. 바로 에틸렌(ethylene, C2H4)이라는 식물호르몬인데요. 과일 내에서 기체 상태로 존재하며 공기 중으로 쉽게 배출되는데 과일의 숙성에 영향을 끼칩니다.

 

원래 과일은 익으면서 에틸렌을 배출하는데, 특히나 사과는 과일 중에서도 에틸렌을 많이 배출시킵니다. 그래서 사과와 함께 초록색 토마토를 놔두면 조금 더 빨리 빨갛게 숙성되는 것이죠! 초록색 토마토와 노랗게 익은 바나나를 함께 놔두어도 토마토를 빨리 숙성시킬 수 있습니다. 이미 노랗게 익은 바나나가 덜 익은 초록색 토마토에게 에틸렌 호르몬을 배출하면서 영향을 끼치는거죠~ 

 

또한 바나나는 수확할 때 먼 나라에서 수확하기 때문에 익지 않은 녹색의 상태로 수확하는데요. (우리가 바나나를 구매했을 때 이미 물러버린 상태면 안되니깐요~) 그래서 포장할 때 임의로 에틸렌 가스를 집어넣기도 한답니다. 에틸렌이 기체 형태이기 때문에, 외부에서 에틸렌을 뿌려줘도 똑같이 과일의 숙성을 촉진시킬 수 있다는 점을 이용한거죠~

 

에틸렌의 비밀, 어떻게 알아냈을까요?!

 

위에서 언급했듯이 에틸렌은 과일의 숙성에 영향을 끼친다고 하였는데요. 숙성을 오래시키면 과일들이 너무 물러져 상하겠죠? 숙성을 넘어서서 노화까지 촉진시키니 무조건 좋다라고만은 할 수 없습니다만, 이를 적절히 이용한다면 가장 맛있는 상태의 과일을 맛볼 수 있습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상업적으로 이용되기도 하였는데요. 어떻게 알아냈을까요? 

 

옛날에 레몬 생산업자들이 초록색의 레몬을 노란색으로 쉽게 바꿀 수 있는 방법을 찾던 중 초록색 레몬을 쌓아 놓은 창고에 석유난로를 피웠는데 빠른 시간 내에 노랑색 레몬으로 바뀌는 것을 발견했다고 해요. 우연한 발견이었지만 원인을 찾기 위해 연구를 하게 된거죠. 그래서 석유가 연소되는 과정에서 가스 중에 레몬의 색을 변화시키는 물질이 있다는 것을 알게되었고 그것이 에틸렌이었다는 설이 있습니다.

 

 

석유화학 제품의 원료가 되기도 하는 에틸렌!

흔하다고 생각한 이 화합물이 식물 호르몬으로도 작용하다니 신기한데요! 에틸렌이 발생하면서 과일의 당도가 변하기도 하고, 질감을 부드럽게 하기도 한답니다. 적절한 에틸렌의 화학적 작용는 우리에게 맛있는 과일을 제공해주지만 잘 익은 두 종류의 과일은 함께 두지 않는 것이 좋겠어요. 잘 익은 두 과일에겐 서로의 존재가 금방 상하게 하는 지름길이니깐요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