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투압'에 해당되는 글 2건



소금을 먹은 배추 

[ 절임 배추 속에 담긴 놀라운 화학 ]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김치는 배추를 소금에 절이는 것부터 시작되는데 그 속에 숨은 화학을 찾아볼까요?





 

김치에서 일어나는 화학변화, 삼투압!

배추를 소금물에 넣어 두면 탱탱했던 배춧잎이 흐물흐물해집니다. 


그 이유는 바로 반투막 때문인데 반투막은 기체나 액체의 혼합물 성분 가운데 어떤 것은 통과시키고 다른 성분은 통과시키지 않는 막을 


말합니다. 싱싱한 배추는 거의 90% 정도가 물이고 나머지는 탄수화물과 단백질 등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배추 속 물은 배추 세포의 반투막이라


는 독특한 구조의 세포막 속에 들어있습니다.


반투막에는 물 분자가 통과할 수 있을 만한 크기의 구멍이 수 없이 많이 나 있는데 반투막을 사이에 두고 농도가 서로 다른 용액을 넣어 두면 농


도가 낮은 용액의 물 분자가 농도가 진한 용액 쪽으로 이동합니다. 이때 물 분자의 이동은 두 용액의 농도가 같아질 때까지 계속되며 이 현상을 


삼투압이라 합니다.







 


배추를 소금물에 넣어두면 삼투압이 일어나게 되고 배추가 잠겨있는 소금물의 농도는 배추 속 물보다 진하기 때문에, 배추의 물이 소금물 쪽으


로 이동하게 되는 것입니다. 때문에 배춧잎이 쭈글쭈글해지며 숨이 죽게 되는 것이죠. 배추가 쭈글쭈글해지며 짠 맛도 나게 되는데 그 이유는 


처음에 배추의 반투막이 물 분자만을 출입시키지만, 오래 소금물에 절여두면 반투막이 기능을 잃어버리게 되어 나트륨 이온이 배추 속으로 


들어가 짠 맛이 나게 되는 것이랍니다!




 





절임배추 사용법


1.  절임배추는 구입 후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 식약처의 발표에 따르면 구입한 절임배추는 상온에 하루만 두어도


대장균을 비롯한 유사 세균이 증식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대장균은 설사병을 일으킬 수 있어 인체에 문제가 되는 세균이므로, 


시중에서 구매한 절임배추는 구입 후 보관하지 않고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절임배추를 하루 이상 상온 보관 시 , 세척 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부득이하게 절임배추를 하루 이상 상온에서 보관했을 때는 3회 정도 세척 후 사용 해야합니다. 


식약처에서 실험을 진행한 결과 상온에서 하루 이상 보관 된 절임배추를 세척하면, 


세척하기 전보다 세균이 95% 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절임배추를 세척할 때는 물에 담근 뒤 배추의 잎과 뿌리 사이를 가볍게 문질러 씻는 것이 효과적이랍니다!



 

 

생활 속 삼투압


1.소금 설탕 절임 음식



젓갈, 단무지, 과일 잼 등은 삼투압 현상을 활용한 음식입니다. 


야채나 과일 속의 수분이 빠져 나오고 이것들 안에서 살고 있던 미생물도 수분을 잃어 죽기 때문에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게 되는 것이랍니다.



2.식물 뿌리의 물 흡수



식물 뿌리의 농도가 땅 속의 물보다 높기 때문에 삼투압에 의해 물이 뿌리로 흡수되며, 


뿌리 쪽의 농도는 잎의 농도보다 낮기 때문에 뿌리가 흡수한 물은 다시 잎으로 이동하게 됩니다.



3.수영장에 오래 있으면 손과 발이 쭈글쭈글해지는 경우



피부 세포의 농도가 수영장이나 목욕탕의 농도보다 높기 때문에 삼투압에 의해 물이 피부 세포로 흡수되어서 피부가 부풀어 오릅니다.


그로 인해 손과 발이 쭈글쭈글 해지는 것이랍니다!




'맛있는 소재화학'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다(Soda)의 어원  (0) 2016.07.20
사과를 소금물에 담그면 좋다!?  (0) 2016.07.15
소금을 먹은 배추  (0) 2016.06.30
카라멜화 반응이란!?  (2) 2016.06.07
올리고당  (0) 2016.05.27
같이 만나면 안되는 음식 LIST!  (0) 2016.05.24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달팽이와 소금, 삼투현상>

 

 

안녕하세요? 유쾌발랄 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여러 분들은 달팽이를 보신 적이 있나요? 초등학교 시절, 비가 내린 다음날 만난 달팽이가 신기해 한참이나 구경했던 기억이 있는데요. 하지만 달팽이에게 천적이 있다는 사실, 아시나요? 달팽이를 아끼고 싶으신 분들은 이것만은 꼭 피해주셔요!

 

달팽이에 소금이 닿으면?

달팽이에 소금에 닿으면 달팽이는 말라 버립니다. 그 이유는 바로 삼투압 때문이죠! 소금 때문에 달팽이의 표면은 농도가 높아지게 되는데요. 양쪽의 농도차이를 맞추기 위해 농도가 낮은 달팽이의 몸 속에서 농도가 높은 외부로 수분이 이동하게 됩니다. 결국 달팽이는 체액이 빠져나가 말라 죽는 것이죠. 즉, 삼투압 현상으로 수분을 잃어 죽게 되는 것입니다.


삼투압이란?

사진출처: 네이버캐스트

삼투압이란 반투막을 사이에 두고 농도가 다른 두 액체를 막아 놓았을 때, 용질의 농도가 낮은 쪽에서 농도가 높은 쪽으로 용매가 옮겨가는 현상에 의해 나타나는 압력을 말하는데요. 반투막은 작은 용매 알갱이는 통과하지만 큰 용질 알갱이는 통과하지 못하는 막을 말하며 여기서 반투막은 달팽이의 몸을 뒤덮고 있는 세포막에 해당합니다. 그리고 용매는 달팽이 몸 속 수분, 용질은 소금입니다. 쉽게 말하면 삼투현상은 염분이 있는 곳으로 물이 따라가는 현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농도가 짙은 용액에, 삼투압보다 높은 압력을 가하면 삼투압이 반대로 일어납니다. 이를 삼투현상을 거꾸로 일으킨다고 하여 역삼투라고 합니다. 즉, 농도가 짙은 용액 속의 용매가 반투막을 통하여 농도가 묽은 용액 속으로 이동하는 것이죠. 우리는 이와 같은 원리를 이용하여 바닷물로부터 물을 뽑아낼 수 있습니다.

 

일상 생활에서는?

 

일상 생활에서는 배추를 소금에 절이는 것, 물에 오래 있으면 피부가 쭈글해지는 것, 식물이 뿌리에서 물을 흡수하는 것 등 모두 삼투현상에 해당합니다. 소금물에 배추를 절이는 경우, 농도가 낮은 배추 속에서 농도가 높은 소금물로 수분이 이동하게 되는 것이죠. 또한 몸의 탈수를 막기 위해 물과 소금을 함께 먹는 것도 이를 활용한 예입니다. 우리 몸의 수분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체내의 농도를 높이는 높이는 것이죠.

 

예부터 달팽이는 논, 밭에 서식하면서 각종 작물들과 잎을 갉아먹는 농사의 방해꾼이었는데요. 선조들은 달팽이를 처치하기 위해 사용하였던 방법 중 하나는 달팽이에 소금을 뿌리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역시 선조들은 지혜롭지만 달팽이들을 생각하면 슬픈 방법인 것 같습니다. 여러 분들, 신기하다고 따라하시면 아니~ 아니~ 아니되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