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는 왜 갈색으로 변하게 될까?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사과 같은 내 얼굴~ 예쁘기도 하지요~♪"라는 동요를 어린 시절 따라 부르던 경험이 있으시죠? 사과같이 동그랗고 예쁜 모양이 아름다움을 상징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이처럼 아름다움을 상징하는 사과를 먹기 위해서는 껍질을 깎게 되죠. 깎은 사과를 먹지 않고 나두게 되면 갈색으로 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그렇다면 껍질을 깎은 사과는 왜 갈색으로 변하게 되는 것일까요? 화통이와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황갈색으로 착색하는 현상, 갈변



사과가 갈색으로 변하는 이유는 껍질을 깎은 사과에서 갈변 현상이 일어났기 떄문이에요. 이 갈변 현상은 산화효소 작용으로 인해 점차 갈색으로 변하게 되는 현상입니다. 갈변에는 효소적 갈변과 비효소적 갈변으로 나뉘며, 과일이나 채소류 등은 효소적 갈변에 해당돼요.



사과, 바나나, 홍차, 감자 등의 과일이나 채소 중에는 카테킨, 카테콜, 갈릭산, 티로신 등 흔히 '폴리페놀(Polyphenol)'이라고 하는 페놀 화합물이 다량 함유되어 있어요. 그리고 대부분 페놀 화합물을 산화시키는 효소인 '폴리페놀 산화효소'가 들어 있습니다. 신선한 과일의 껍질을 깎거나 상처가 나면 폴리페놀 산화효소와 산소가 반응하게 되고, 폴리페놀 성분은 퀴논(Quinone)과 같은 물질로 산화시켜요. 이렇게 생겨난 퀴논이 중합 또는 아미노 화합물과 반응하고, 반응생성물이 중합하여 갈색의 착색물질을 생성하게 됩니다. 이 모든 현상을 갈변이라고 해요.

사과 이외에 갈변이 잘 일어나는 과일과 채소에는 배, 바나나, 복숭아, 살구, 감자, 고구마, 가지 등이 있답니다.


 갈변 현상을 막아주는 TIP



그렇다면 과일이나 채소에 일어나는 갈변 현상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완전히 막을 수는 없지만 갈변 현상을 억제할 수 있는 방법을 몇 가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1. 과일이나 채소를 깎을 때, 구리나 철로 만든 칼의 사용을 피하고 테인리스 칼을 사용하세요!

2. 묽은 소금물이나 설탕물에 담그자!

소금물의 염소 이온(CI-)에 의해 갈변 현상이 억제되고, 설탕물은 과일의 표면을 덮어 산소와의 접촉을 막아주어요.

3. 식초에 담그자!

대부분의 효소는 특정 pH에서 활발하고, 싫어하는 pH에서는 활성이 줄어들어 갈변 현상을 억제할 수 있답니다.

4. 레몬즙을 뿌려주자!

레몬이나 귤, 포도와 같이 신맛이 강한 과일은 산화를 막아주는 황산화제인 비타민C를 많이 함유하고 있어요.



껍질을 깎아 둔 사과가 갈색으로 변하는 현상도 화학적 반응에 의해서 나타난다는 사실! 이제 모두 아시겠죠? 그리고 사과 껍질과 껍질 바로 밑 과육에는 섬유질과 비타민C를 비롯한 각종 영양소가 집중되어 있어 껍질째 먹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과일과 채소 등에 숨어 있는 맛있는 소재화학 이야기! 다음 시간에는 더욱 맛있는 소재화학 이야기로 여러분을 찾아 보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홍차, 니가 궁금해♥ (성분, 효능, 홍차전문점까지 팍팍!)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여러분들은 카페에 가면 어떤 음료를 자주 드시나요? 물론 커피라고 하시는 분들도 많으시겠지만, 소통이는 요즘 커피보다는 밀크티를 자주 먹고 있습니다. 특유한 향이 좋아서인데요.

 

밀크티가 종류가 참 많은데 일반적으로 파는 것은 영국식 정통 밀크티가 아닌 변형된 밀크티라는 사실. 그런데 여기에서 소통인은 궁금한 점이 생겼습니다. 어떤 카페에 가면 로얄밀크티라고 써있고 또 다른 카페에 가면 차이라떼라고 써 있잖아요. 그 차이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로얄밀크티? 차이라떼?

 

로얄밀크티는 일반 밀크티보다 우유가 더 많이 들어갔기 때문에 '로얄'이라고 붙였고 차이라떼의 '차이(Chai, 차)'는 인도에서 홍차를 뜻하는 말이라고 합니다. 같은 듯 미묘하게 다르죠? 향신료를 좋아하는 인도인들은 홍차에 카다몬, 계피 등 혼합향신료, 마살라(masala)를 함께 넣고 끓이기도 하기 때문에 밀크티를 차이, 또는 마살라 차이라고 불린다고 해요.

 

커피보다는 건강한 느낌 때문에 밀크티를 찾곤 했는데, 순수 홍차가 아니라면 홍차의 성분이 가지고 있는 효능을 100% 느낄 수 없다고 하니 참담하네요... 이젠 스트레이트 홍차만 먹어봐야할까봐요~!

 

※ 홍차는 크게 3가지로 나뉘어요~

스트레이트 티 : 주로 원산지에 따라서 구분되는 것으로 본래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음.

(인도의 다르질링, 중국의 기문, 스리랑카(실론)의 우바는 세계의 3대 홍차라고 하죠.)

 

블렌디드 티 : 제조 회사별로 여러 산지의 찻잎을 섞어 만든 것

 

플레이버 티 : 찻잎에 향을 입히거나 말린 과일 조각, 꽃잎 등을 혼합

 

홍차! 니가 궁금해♥

 

홍차의 어떤 성분이 우리의 건강에 도움을 주는 것일까요? 이제 성분을 알아보도록 하죠!

 

대부분의 차는 폴리페놀, 아미노산, 카페인, 당류, 비타민 등 건강물질이 들어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여기에서 테아플라빈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테아플라빈(Theaflavin)이란, 폴리페놀의 일종으로 홍차에 들어있는 붉은색 성분을 말합니다.

 

 

홍차의 품질은 발효에 의해 결정되는데, 발효되면서 생성되는 이 테아플라빈의 비율이 중요하다는 거죠. 테아플라빈은 찻잎에 함유되어있는 폴리페놀화학물, 카테킨류가 산화효소에 의해 산화되면 생성되는데요. 일종의 갈변반응으로,

 

갈변현상! 사과의 색이 변하는 현상!

추석특집, 추석에 발견하는 과학탐구생활 - http://www.finelfc.com/148

 

홍차의 선명한 색의 생성과 관련이 있다고 합니다.  

 

테아플라빈(Theaflavin)의 효능은 뭐에요?

 

테아플라빈과 같은 폴리페놀의 주요 효능은 항산화작용입니다.

항산화작용이란, 활성산소를 없애는 작용을 뜻하는데요. 활성산소는 세포를 산화시켜서 암과 질병을 야기시키니 좋지 못해요. 활성산소를 없애준다면 땡큐땡큐죠~

 

그밖에 노화방지, 지방분해를 촉진, 혈중 콜레스테롤도 제거해줌으로써 심혈관 질환, 암예방에도 예방이 됩니다.

 

스리랑카(실론)의 우보를 마시러 !

 

이제 홍차에 대해 알아보았으니 실천을 해보아야겠죠? 홍차전문점이 있는 이대로 가보았습니다. 홍차는 찬 성질을 지닌 녹차와는 달리 몸을 따뜻하게 데우는 데에도 효과적이니 여성들한테 특히 좋겠어요!

 

세계 3대 홍차 중 스리랑카(실론)의 우보를 스트레이트 티로 마셔보겠습니다. 쌉쌀한 향이 입맛을 개운하게 해주는데요. 건강해지는 느낌이 듭니다~ 홍차와 잘 어울리는 스콘까지 함께~

 

 

엔틱한 분위기 때문일까요? 남녀노소 상관없이 차를 즐기고 있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3층까지 있는 이 곳은, (소통이가 있던 2층은 추웠지만) 따뜻한 분위기입니다.

 

 

여러분도 주말에 쌉싸름한 홍차와 여유로운 시간 가져보시는 건 어떨까요? §:)

위치는, 요기~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