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화학'에 해당되는 글 2건

오늘은 세계 물의 날!

 

 

 

오늘 3월 22일은 UN에서 정한 '세계 물의 날' 입니다. 1992년 리우환경회의에서 결의안을 채택하여 1993년부터

기념하고 있는 세계 물의 날은 식수로 사용할 수 있는 물이 줄어들자 국제적으로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수자원을 보호하기 위하여 제정되었습니다. 

학창시절 물 절약 포스터 한 번 즈음 그려보셨을텐데요.

 

2003년 미국의 국제인구행동연구소(PAI)는 한국의 1인당 가용 수자원량이

153개국 중 129위로 '물 스트레스 국가'로 분류했습니다.

 

사실 상하수도 시설이 잘 되어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물이 부족하다는 것을 체감하기 어려우실 수도 있겠지만

이를 대비하여 실제로 공장에서는 폐수를 재활용 하는 등 물절약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사람에게 없어서는 안 될 물에 대해 좀 더 알아볼까요?

 

세조실록에 의하면 빗물을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해 방죽을 구축했다는 기록도 있고,

빗물을 음용수로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기록은 고려시대 부터 있다고 합니다.

우리와 분리될 수 없는 음용수 시장은 매년 급속도록 성장하고 있는데요.

2016년 생수시장은 7403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15%나 성장했다고 합니다.

 

탄산수, 수소수 등 물에 대한 기호가 다양해짐에 따라 앞으로도 시장의 잠재적 가능성은 무궁무진 해 보입니다.

 

 그렇다면 물의 화학적 특성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물 분자는 수소원자 2개, 산소원자 1개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물분자는 전하가 대칭을 이루지 못하고 한쪽으로 쏠려있기 때문에 극성 분자라고 합니다.

이렇게 물은 극성을 띠고 있어서 비슷한 성향을 띠는 분자들이나 액체를 잘 녹입니다.

 

또한 분자간의 결합력도 특이한데요.

극성 분자들이 더 잘 뭉치긴 하지만 물분자의 결합은 다른 극성 분자들의 결합에 비하여 강하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바로 이 결합을 수소결합이라고 하는데요.

수소결합은 전자를 잘 끌어당기는 특성이 있는 산소(O), 질소(N), 불소(F) 원자들이 수소(H) 원자와 결합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분자간의 힘 중에서 강한 편에 속하기 때문에

그 힘을 끊어내어야 하는 물의 끓는점은 다른 액체에 비해 높습니다.

 

우리 몸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물은 화학적으로도 매우 중요하고 또 소중한 물질입니다.

오늘 하루 만이라도 화통이와 함께 이 소중한 물을 아껴서 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순도 100% 당신을 찾습니다.

 

 

 

 

안녕하세요?  화통이입니다. 오늘은 우리 몸의 70%를 구성하고 있는 물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근육과 두뇌의 75%, 혈액의 90%, 뼈의 25%~30%가 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실로 물이 인체를 만드는 셈이죠. 몸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만큼 물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생명유지, 혈액순환은 물론, 소화작용, 체온조절, 보호작용 등 참으로 다양한 역할을 합니다. 인체에 없어서 안 될 필수요소이지요. 물이 2% 부족하면 탈수, 5% 부족하면 혼수, 12% 부족하면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충분한 수분공급이 이루어졌을 때, 우리 몸은 건강하고 활기가 넘칩니다.

 

 

 

어떤 물을 얼마나 마셔야 할까요?  

 

 정상적인 성인의 경우, 하루 최소한 2ℓ의 물을 마셔야 합니다. 일 평균 약 2.5ℓ의 수분이 배출되는데, 음식물을 통해 0.5ℓ의 수분이 섭취되므로 2ℓ의 물을 보충하면 되는 것이죠. 하지만 대부분의 성인은 섭취하는 물은 기준에 훨씬 못 미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물을 무조건 많이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은 아닙니다. 물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전해질 특히 나트륨 성분이 부족해져 저나트륨혈증에 빠질 수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 몸에 대부분을 차지하고 매일 2ℓ의 섭취해야 하는 물. 우리는 어떤 물을 선택해야 할까요? 먼저 칼슘, 마그네슘, 나트륨, 칼륨, 철, 망간 등 인체에 필수적인 미네랄 성분이 적절히 함유하고 있는 물, pH가 체액(PH 7.35~7.45)과 비슷한 물, 염소와 녹 등 유해물질은 없고 산소와 탄산가스가 풍부하게 포함된 물이 좋다고 합니다.

 

 

평소 마시는 물은 믿고 마실 수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화학 물질이 녹아 있지 않은 물은 없습니다. 물은 화합물을 잘 용해시키는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도 그렇죠. 가장 순수하고 깨끗한 물은 실험실에서 정제된, 유기질과 무기질이 제외된 증류수 뿐입니다. 우리가 마시는 생수, 천연수, 광천수 등에는 다양한 화학 물질이 들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식수로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오히려 물 속에 녹아 있는 칼슘, 마그네슘, 요오드 이온 등은 이로운 물질이랍니다.

 

에헴~ 여기서 화통이가 전하는 화끈한 명언. 비록 순도 100%의 물은 찾기 어렵지만 사랑하는 이에게는 순도 100%로 다가갑시다. 화통할 땐 화통하지만, 로맨틱을 아는 화통이랍니다. '순도 100% 당신을 찾습니다' 제목의 이번 칼럼의 정답은 물이 아닌 마음이었습니다. 앞으로도 화학 성분을 알기 쉽게 풀어 드리는 '소재화학 탐구생활'은 계속됩니다. 쭈~욱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