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세계 물의 날!

 

 

 

오늘 3월 22일은 UN에서 정한 '세계 물의 날' 입니다. 1992년 리우환경회의에서 결의안을 채택하여 1993년부터

기념하고 있는 세계 물의 날은 식수로 사용할 수 있는 물이 줄어들자 국제적으로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수자원을 보호하기 위하여 제정되었습니다. 

학창시절 물 절약 포스터 한 번 즈음 그려보셨을텐데요.

 

2003년 미국의 국제인구행동연구소(PAI)는 한국의 1인당 가용 수자원량이

153개국 중 129위로 '물 스트레스 국가'로 분류했습니다.

 

사실 상하수도 시설이 잘 되어있는 우리나라에서는 물이 부족하다는 것을 체감하기 어려우실 수도 있겠지만

이를 대비하여 실제로 공장에서는 폐수를 재활용 하는 등 물절약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찾고 있습니다.

 

 

 

사람에게 없어서는 안 될 물에 대해 좀 더 알아볼까요?

 

세조실록에 의하면 빗물을 농업용수로 사용하기 위해 방죽을 구축했다는 기록도 있고,

빗물을 음용수로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기록은 고려시대 부터 있다고 합니다.

우리와 분리될 수 없는 음용수 시장은 매년 급속도록 성장하고 있는데요.

2016년 생수시장은 7403억원으로 전년대비 약 15%나 성장했다고 합니다.

 

탄산수, 수소수 등 물에 대한 기호가 다양해짐에 따라 앞으로도 시장의 잠재적 가능성은 무궁무진 해 보입니다.

 

 그렇다면 물의 화학적 특성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물 분자는 수소원자 2개, 산소원자 1개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물분자는 전하가 대칭을 이루지 못하고 한쪽으로 쏠려있기 때문에 극성 분자라고 합니다.

이렇게 물은 극성을 띠고 있어서 비슷한 성향을 띠는 분자들이나 액체를 잘 녹입니다.

 

또한 분자간의 결합력도 특이한데요.

극성 분자들이 더 잘 뭉치긴 하지만 물분자의 결합은 다른 극성 분자들의 결합에 비하여 강하다는 특성이 있습니다.

바로 이 결합을 수소결합이라고 하는데요.

수소결합은 전자를 잘 끌어당기는 특성이 있는 산소(O), 질소(N), 불소(F) 원자들이 수소(H) 원자와 결합하는 경우를 말합니다. 분자간의 힘 중에서 강한 편에 속하기 때문에

그 힘을 끊어내어야 하는 물의 끓는점은 다른 액체에 비해 높습니다.

 

우리 몸의 70%를 차지하고 있는 물은 화학적으로도 매우 중요하고 또 소중한 물질입니다.

오늘 하루 만이라도 화통이와 함께 이 소중한 물을 아껴서 써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순도 100% 당신을 찾습니다.

 

 

 

 

안녕하세요?  화통이입니다. 오늘은 우리 몸의 70%를 구성하고 있는 물에 대해 알아보려고 합니다.

근육과 두뇌의 75%, 혈액의 90%, 뼈의 25%~30%가 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실로 물이 인체를 만드는 셈이죠. 몸의 대부분을 구성하고 있는 만큼 물은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데요. 생명유지, 혈액순환은 물론, 소화작용, 체온조절, 보호작용 등 참으로 다양한 역할을 합니다. 인체에 없어서 안 될 필수요소이지요. 물이 2% 부족하면 탈수, 5% 부족하면 혼수, 12% 부족하면 사망에 이르게 됩니다. 충분한 수분공급이 이루어졌을 때, 우리 몸은 건강하고 활기가 넘칩니다.

 

 

 

어떤 물을 얼마나 마셔야 할까요?  

 

 정상적인 성인의 경우, 하루 최소한 2ℓ의 물을 마셔야 합니다. 일 평균 약 2.5ℓ의 수분이 배출되는데, 음식물을 통해 0.5ℓ의 수분이 섭취되므로 2ℓ의 물을 보충하면 되는 것이죠. 하지만 대부분의 성인은 섭취하는 물은 기준에 훨씬 못 미친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물을 무조건 많이 마시는 것도 좋은 방법은 아닙니다. 물을 지나치게 많이 섭취하면, 전해질 특히 나트륨 성분이 부족해져 저나트륨혈증에 빠질 수 있습니다. 이처럼 우리 몸에 대부분을 차지하고 매일 2ℓ의 섭취해야 하는 물. 우리는 어떤 물을 선택해야 할까요? 먼저 칼슘, 마그네슘, 나트륨, 칼륨, 철, 망간 등 인체에 필수적인 미네랄 성분이 적절히 함유하고 있는 물, pH가 체액(PH 7.35~7.45)과 비슷한 물, 염소와 녹 등 유해물질은 없고 산소와 탄산가스가 풍부하게 포함된 물이 좋다고 합니다.

 

 

평소 마시는 물은 믿고 마실 수 있을까요?

 

결론부터 말씀 드리자면 화학 물질이 녹아 있지 않은 물은 없습니다. 물은 화합물을 잘 용해시키는 특성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도 그렇죠. 가장 순수하고 깨끗한 물은 실험실에서 정제된, 유기질과 무기질이 제외된 증류수 뿐입니다. 우리가 마시는 생수, 천연수, 광천수 등에는 다양한 화학 물질이 들어 있습니다. 그럼에도 식수로 전혀 문제가 없습니다. 오히려 물 속에 녹아 있는 칼슘, 마그네슘, 요오드 이온 등은 이로운 물질이랍니다.

 

에헴~ 여기서 화통이가 전하는 화끈한 명언. 비록 순도 100%의 물은 찾기 어렵지만 사랑하는 이에게는 순도 100%로 다가갑시다. 화통할 땐 화통하지만, 로맨틱을 아는 화통이랍니다. '순도 100% 당신을 찾습니다' 제목의 이번 칼럼의 정답은 물이 아닌 마음이었습니다. 앞으로도 화학 성분을 알기 쉽게 풀어 드리는 '소재화학 탐구생활'은 계속됩니다. 쭈~욱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유쾌발랄 화학스토리

아메데오 아보가드로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분자의 개념을 처음으로 제시한 과학자가 누군지 알고 계신가요? 그 사람은 바로 아메데오 아보가드로 입니다.

화통이와 함께 아메데오 아보가드로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합시다!




1776 8.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전 세계 화학사를 뒤바꿀 역사적 과학자가 탄생했습니다그 이름은 아메데오 아보가드로(Amedeo Avogadro). 아보가드로는 대학을 졸업한 후 전공을 그대로 살려 법률직에 종사하여 스무살이 훌쩍 넘은 20대 중반부터 수학과 물리학에 깊은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다른 과학자들이 어린 시절부터 과학에 흥미를 보인 것과 달리아보가드로는 십대 시절이 지나서야 비로소 과학에 뜻을 두게 된 것이죠, 1800년 경부터 독학으로 수학과 물리학을 학문을 섭렵하고 1803년 형제 공동으로 전기학에 관한 최초의 과학 논문을 발표하여 법률가에서 과학자로 발돋움 하게 되었습니다아보가드로가 특히 관심을 보인 분야는 물리학과 화학이었는데 수 많은 논문 중 ‘단위입자의 상대적 질량 및 이들의 결합비를 결정하는 하나의 방법’에 대한 논문은 그의 역사상 가장 중요한 연구로 손꼽을 수 있습니다그 이유는 이 논문에서 ‘아보가드로의 법칙’의 근거가 제시됐기 때문입니다.아보가드로는 논문을 통해 기체 밀도의 비에서 기체물질의 분자량을 결정하는 방법과 그 근거가 되는 가설을 제안했는데 이 가설이 이후 전 세계 화학사를 뒤바꿀 역사적 제안이 됩니다.

 

그렇게 과학자로 우뚝 서고 난 뒤 아보가드로는 우여곡절 끝에 토리노 대학의 물리학 교수가 되었고. 토리노 대학에 있는 동안 기상 관측, 도량형 제정, 통계 처리 등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였으며, 1848년에는 공교육최고회의의 의원으로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그의 과학 연구에 대한 여러 업적들은 18371841년에 4권으로 발간된 『무게가 있는 물체의 물리학(Fisica dei corpi ponderabili)』으로 정리되어 1850년에 토리노 대학을 은퇴했습니다. 은퇴 후 여정을 보내던 아보가드로는 1856년에 자신의 분자설이 수용되는 것을 보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고 말았습니다.



분자랑 무엇인가?




1811 6월에 아보가드로는「물체의 기본입자들의 상대적 질량 및 이들의 결합비를 결정하는 하나의 방법에 관한 소고」라는 논문을 『물리학, 화학, 자연사 저널』에 발표했는데, 이 논문에서 그는 기체 물질의 성질을 나타내는 기본 단위로 분자를 제안했습니다. 여기서 분자의 개념은 아보가드로가 처음으로 제시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돌턴의 원자설과 게이뤼삭의 기체 반응의 법칙 사이의 모순을 제거하기 위해 아보가드로가 처음으로 제안한 개념이기 때문입니다



아보가드로는 돌턴의 원자설과 게이뤼삭의 기체반응의 법칙을 절충하는 과정에서 기체의 성질을 나타내려면 원자 두 개를 붙여 하나의 구성입자(분자)를 만들면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이를 바탕으로 아보가드로는기체는 2개 또는 그 이상의 기본입자(원자)로 구성되어 있고, 같은 온도와 같은 압력에서 같은 부피 속에 존재하는 통합입자(분자)의 수는 기체의 종류에 상관없이 동일하다는 가설을 제안했습니다.당시에 아보가드로는 원자를 기본입자 혹은 단순입자라고 불렀고, 분자를 통합입자 혹은 구성입자라고 불렀는데, 아보가드로가 가정한 동일 부피, 동일 입자 수는 영문 앞 글자를 따이븐(EVEN)’으로 약칭되기도 했습니다.



아보가드로의 가설을 이해하기 위해 짚고 넘어가야 할 또 하나의 개념은 기체의 부피는 기체 분자나 원자가 실제로 차지하는 부피가 아닌 그것이 활동하는 영역이라는 점입니다. 실제로 전체 부피 중 기체 분자나 원자가 차지하는 부분은 매우 작습니다. 온도는 기체 분자 및 원자가 갖는 에너지의 크기이며, 같은 온도에서 같은 압력이 작용하려면 같은 부피 속에는 같은 수의 알갱이가 들어있어야 하는데 이러한 논리를 따라가다 보면 ‘같은 온도 와 압력, 부피 속에는 같은 수의 알갱이가 들어있다’는 결론이 내려지게 됩니다.



물질의 최소 단위 분자


물질의 성질을 가지고 있는 최소의 단위로 여러 개의 원자가 연결돼, 1개의 독립된 물질을 이룬 것을 바로 분자라고 합니다. 성질에 따라 딱딱한 고체, 물과 같은 액체, 공기와 같은 기체 상태로 존재할 수 있는데, 재미난 점은 분자 간의 거리가 변화하면서 상태가 변한다는 점이죠. 즉 분자가 촘촘하게 붙어 있으면 고체가 되고 조금 느슨해 지면 액체 상태, 그리고 더 느슨해지면 기체 상태로 바뀌는 것입니다. 분자는 앞서 말한 대로 온도와 압력에 따라 고체, 액체, 기체 상태로 존재할 수 있는데 이는 곧 온도와 압력에 따라 분자 간의 거리가 변화한다는 뜻을 포함합니다. 축구공이 찬 곳에 있으면 공기가 빠진 듯하지만, 온도가 높아지면 다시 빵빵해지는 이것이 바로 분자 간 거리와 온도 및 압력의 관계를 잘 보여 주는 것이랍니다예전에는 과학자들이 물질을 가장 작게 쪼갠 것이 분자라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분자는 쪼개져 다시 원자로 될 수 있고, 원자의 구성 변화에 따라 수많은 물질을 만들어 낼 수 있으므로 분자의 종류는 계속 증가하게 됩니다. 그러니까 결국 분자는 두 개 이상의 원자가 어떤 힘에 의해 일정한 형태로 결합한 것 입니다. 물 분자의 경우, 산소 원자 1개와 수소 원자 2개로 구성되는데, 그래서 분자식으로는 'H2O'라고 쓴답니다. , 수소 두 덩어리에 산소 한 덩어리를 나타낸 것이죠또 분자는 쪼개져 다시 원자로 되며, 그 원자들이 서로 다르게 결합하면 다른 물질도 만들 수 있습니다.



* 분자의 구성


분자는 구성하는 원자 수에 따라 단원자 분자(He, Ne, Ar), 2원자 분자(H2, O2, HCl), 3원자 분자(H2O, CO2), 다원자 분자(H2SO4, H2CO3), 고분자(녹말, 단백질, DNA)로 분류합니다. 원자 1개로 이뤄지면 단원자 분자, 2개면 2원자 분자가 되는 셈이죠. 이때 단원자 분자의 경우 분자를 구성하지 않고 원자 그대로 존재하여 원칙적으로 분자로 보기 어렵지만, 안정된 기체로 다른 화합물과 잘 반응하지 않고 기체 특유의 성질을 가지므로 일반적으로 분자로 분류하여 사용한답니다.



아보가드로가 후대로부터 지금의 추대를 받기까지



아보가드로가 살아있던 19세기는 많은 과학자에 의해 물리학과 화학이 계속 발전을 이루던 시기였습니다. 이 시기의 중요한 과학자로는 앞서 언급한 돌턴과 아보가드로가 언급되는데, 그도 그럴 것이 원자와 분자의 개념은 현대 과학에서 결코 없어서는 안 될 가장 기초적인 개념으로 작용하기 때문이죠. 아보가드로가 후대로부터 지금의 추대를 받기까지는 많은 사람들의 노력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도 제자 칸니자로의 노력을 빼놓을 수는 없습니다. 1811년에 처음으로 제안된 이 가설이 1860년대에 가서야 인정받을 수 있던 것은 결국 칸니자로 덕분이기 때문입니다.

아보가드로의 주장이 곧바로 수용되지 않은 것은 당시로서는 분자가 매우 생소한 개념이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사실상 수소 기체나 산소 기체가 원자 두 개씩 모여진 분자라는 직접적인 증거도 없었고 원자가 두 개씩 붙어서 기체 분자를 이룬다면, 왜 원자가 세 개, 네 개, 더 나아가서 무한정으로 붙지 않는가에 대한 반론도 가능했기 때문입니다. 당시에 가장 지배적인 입자이론은 전기화학을 기반으로 삼고 있었는데 수소 원자는 양전하를 띠고 산소 원자는 음전하를 띠기 때문에 서로 잡아당겨 물 분자를 형성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이에 따르면, 두 개의 수소 원자가 옆에 놓이게 되면 서로 전하가 같기 때문에 밀어내지, 절대로 붙을 수는 없게 되는 것이죠.


과학적으로 아직 진보가 이뤄지지 못할 때, 몇몇 과학자들의 위대한 발견은 빛처럼 소중한 결과로 받아들여지곤 하는데 특히 아보가드로의 법칙은 현대 화학사를 바꿀 정도로 큰 의미를 갖춘 것이기에 후대에도 거듭해서 그 성과가 강조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아보가드로의 법칙은 금속에도 적용돼 17종류의 금속의 원자량을 계산할 수 있었으며 1814년에는 이산화탄소, 이황화탄소, 이산화 황, 황화수소의 분자식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아보가드로의 제안은 화학사에 역사적인 순간이 아니었을까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안녕하세요~ 유쾌발랄 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오늘은 늘 우리 곁에 있어 소중함을 미처 깨닫지 못하는 것에 대해 얘기해보려고 해요. 그것은 바로 '물(H20)'입니다.

 

화학적으로는 산소와 수소의 결합물이자 인체의 약 70%, 어류의 약 80%, 물 속의 미생물에는 약 95%가 물로 구성되어 있을 정도로 모든 생물의 생명 현상도 물에 의해서 일어나는 화학변화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화학 작용의 근원이자, 모든 만물의 근원이 되는 물! 이러한 물의 소중함을 환기시키기 위해 제정된 '세계 물의 날(World Day for Water)' 이 바로 오늘 3월 22일입니다!

 

 

 

                                                ( 출처 : http://www.unwater.org/worldwaterday/ )

 

 세계 물의 날 이란? 

 

 '세계 물의 날'은 점차 심각해지는 물부족과 수질 오염을 방지하고 물의 소중함을 되새기기 위해 UN이 제정 선포한 날입니다. 식수 공급과 관련된 문제의 인식, 수자원의 보존과 식수 공급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의 증대, 정부, 국제기구, 비정부 기구 및 민간부분의 참여와 협력을 증진 시키기 위해 제정됐다고 해요.

 

 

 

전세계적으로 인구가 늘고 경제가 발전했지만 물오염과 무분별한 소비로 물부족 현상이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불편한 진실은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래서 유엔이 발벗고 나선거죠. 지금의 상태가 계속 된다면 2050년에는 인류 절반이 물부족으로 일상생활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하니 여간 심각한 일이 아닙니다. ㅜㅜ

 

 적어도 이것만은!

 

물부족국가라 하면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죠~ 수도꼭지만 돌리면 물이 나오니 전혀 느끼시지 못할 수도 있지만 2025년에는 우리나라도 물기근 국가로 전락하면서 물부족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게 될지도 모른다고 하네요! 헉!

 

하지만 이대로 가만히 있을 순 없죠! 일상생활 속에서도 조금만 신경쓰면 물을 아낄 수 있다는 사실! 물 낭비를 줄이기 위한 절약방법 친절한 소통이가 알려드릴께요 :)

 

일상생활에서 실천하는 물 절약 방법

 

◎ 양치질을 할 때는 컵을 사용하기
컵을 사용하지 않는 분들 많을텐데요. 양치질을 하고 입을 헹구는 30초의 시간 동안 물을 틀어놓는다면 6리터의 물을 사용하게 된다고 합니다.

 

설거지를 할 때는 설거지통을 사용하기
설거지를 하면 100리터 이상의 물이 사용되지만, 설거지통을 사용하면 20리터의 물로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빨래를 모아 한번에 세탁하기
집에서 한번 세탁기를 돌릴 때 100리터 가량의 물이 사용된다는 것! 한번 세탁길를 돌리면 물을 절약할 수 있어요 :)

 

변기에 벽돌이나 페트병 넣어놓기
벽돌이나 페트병을 넣어두면 그 부피만큼 물이 덜 차올라 낭비되는 물을 줄일 수 있답니다.

 

 

삼성정밀화학의 환경 사랑!

 

 

개인들 뿐 아니라 기업들도 소중한 물뿐만 아니라 환경을 지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삼성정밀화학이 빠질 수 없죠!

 

2008년 환경부로부터 '녹색기업'에 선정된 삼성정밀화학은 지속적으로 환경을 위한 활동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삼성정밀화학은 생태 하천 가꾸기의 일환으로 울산 사업장 전 부서가 함께 여천천 가꾸기 활동을 지난 2009년부터 지속적으로 시행해오고 있고요.

 

 

 

그리고 작년에는 울산 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하는 잉여스팀을 수집해 여천단지의 기업에
공급하는 "광역 스마트 스팀 네트워크 구축사업"을 진행하였습니다. 이는 환경적으로 연간 4만 6000t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저감해 30년생 소나무를 690만여 그루를 심는 조림 효과를 거두는 것으로 평가받아, 2012 삼성녹색경영상을 수상하기도 하였습니다 :)

 

 

세계 물의 날은 오늘 단 하루 뿐이지만 우리가 마시는 물, 공기, 우리가 밟는 땅은 1년 365일
우리와 함께 있기에,  삼성정밀화학의 환경 사랑은 연중 진행형입니다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