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토너'에 해당되는 글 1건

 

 

염료와 안료의 차이

 

 

안녕하세요 삼성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입니다! 오늘은 우리의 생활을 더욱 다채롭고 풍부하게 해주는 '색(Color, 色)' 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드리려고 합니다 :)

 

하얀 종이, 검은 글자로 된 문서보다는 빨간색, 파란색 등 '색'이 섞여 있는 문서가 더 관심을 갖게 하는 것이 사실인데요. 만약 장미와 그 줄기가 검정색, 흰색이 되어버리는 것처럼 모든 물질이 명암으로만 구분된다면 세상이 정말 삭막하겠죠?  세상에 생기를 불어넣고 적막을 깨어버리는 것, 그것이 바로 색(Color, 色) 입니다.

 

 

 

색을 나타내는 기본 물질을 우리는 색소(colorant)라고 부릅니다. 색소는 가시광선(400~700mm)을 흡수하는 능력에 의해 특징지워지며 흡수능력에 따라 여러가지 색을 띠게 되는데요. 색소는 크게 '염료'와 '안료'로 구분되어질 수 있답니다.

 

 

 염료와 안료의 차이가 궁금해

 

일반적으로 용매에 용해된 상태로 사용하는 것을 염료(dye), 용매에 분산시켜 입자상태로 사용하는 것을 안료(pigment)라고 하는데요. 쉽게 말해 염료는 물, 기름에 녹아서 섬유 물질이나 가죽 등을 염색하는데 주로 쓰이는 색소를 말하고, 안료는 물이나 기름 등에 녹지않는 분말형태의 착색제를 말합니다. 가장 큰 차이는 염료는 물, 기름에 잘 녹고, 안료는 물이나 기름에 잘 안녹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염료는 의류 등 섬유 물질에 주로 색을 입힐 때 주로 쓰이곤 하고요. 안료의 경우는 안료 그대로의 상태로는 섬유 등에 흡수되는 성능이 없지만 전색제의 도움에 의해 물체에 색이 도포되거나 또는 물체 중에 미세하게 분산되어 착색됩니다. 예를들어 안료를 니스, 합성수지액과 같은 전색제에 섞어 도료, 그림물감 등을 만들어서 사용하게 되면 물체에 잘 착색이 되지요. 

 

<매니큐어는 안료의 일종!>

 

쉽게 정리해서 의류에 착색된 색소는 염료라고 생각하시면 되고, 프린터용 토너, 페인트 등은 안료라 할 수 있습니다! 롯데정밀화학의 컬러레이저프린터용 토너도 안료!에 속하는 것이겠죠?

 

   

   

 

 과학의 발달과 함께 개발되는 유기안료

 

사실 안료는 과거 석기시대부터 쓰이기 시작했는데요. 특히 동굴벽화에서 흔히 볼수 있는 그림들은 인류 최초의 색소인 무기안료입니다.

 

<아르헨티나 파타고니아의 동굴벽화>


또한 유기안료는 가축의 피에 존재하는 hemin같은 천연으로 부터 얻어지는 것이 사용되었지만, 내구성이 부족하여 오랜 기간이 지나면 본래의 색이 변질되는 단점이 있는데요. 이러한 이유로 19세기 이전까지는 색을 내는 데에 주로 무기안료가 사용됐고, 18세기 말부터 섬유염색을 위한 합성염료가 나오게 됨으로써 색감과 선명도가 다양하며 내성이 우수한 유기색소가 합성되기에 이르렀답니다.

 

현재는 과학의 발달과 함께 새로운 화학구조를 가진 수많은 유기안료가 개발되었으며 그 용도 또한 기존의 인쇄잉크, 도료, 플라스틱, 고무 등에서 잉크젯 잉크용, 전자기판용 등의 전자재료용, 감열기용 등의 특수 잉크, 차폐용 도료 등 기능성 색소로 그 용도가 다양하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단순한 색이라고만 생각했는데.. 색에도 화학 비밀이 숨어있다는 사실~! 놀랍죠?

이상 색의 비밀을 전해드린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소통이었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