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카겔 속의 비밀






안녕하세요 화통이에요. 오늘은 과자 봉지 안이나 쥬얼리 보관함 안에서 

볼 수 있는 실리카겔에 대해 알아보려고 해요.

저는 실리카겔 봉지를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이 바로 김인데요.


수분을 흡수하면 눅눅해지기 때문에 김의 식감과 보존력을 높이기 위해 실리카겔이 들어가는데요.

실리카겔이 어떻게 수분을 흡수 하는지 알아볼까요?






실리카겔은 어떻게 생겼을까?


실리카겔은 SiO2·nH2O 화학식을 가지는 물질로 위의 그림처럼 그물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습니다.

물이나 알코올에 대한 흡착력이 강하여 무취, 무색, 반투명한 입자 상태로 존재합니다.

물을 흡수하는 성질은 있지만, 물에는 녹지 않는 물질입니다.



규산나트륨과 산을 반응시키면 생성되는 실리카겔은 크기는 작지만 

그물구조 사이사이에  구멍이 많아서 실리카겔 질량의 40%에 달하는 흡수량을 지닌다고 합니다.


습기를 머금은 실리카겔은 건조기에 넣은 뒤 다시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실리카겔은 포장에는 항상 '먹지마세요'라고 적혀있는데요.

식품용 실리카겔은 물과 반응할때 열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소화기가 다칠 수 있어 먹는 것을 금지한다고 합니다.


실리카겔 중에는 색상이 있는 것도 있는데요.

무색 투명한 실리카겔은 수분을 흡수했는지 여부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실리카겔 제조시 염화코발트용액이나 메틸 바이올렛 등으로 색상 처리를 하기도 합니다.

염화코발트 용액으로 처리한 실리카겔은 수분을 흡수하지 않으면 남색을, 흡수하면 분홍색을 띄고,

메틸 바이올렛 용약을 처리한 실리카겔은 수분을 흡수하면 

주황색에서 녹색으로 바뀌어 수분을 흡수하는지 알 수 있습니다.



생화를 빨리 말려서 드라이 플라워로 보관하시고 싶은 분들은

실리카겔에 넣어두면 금방 만들 수 있다고 하니 이부분도 참고하시면 좋을듯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