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너생산담당 사원의 <베이스기타의 매력-2>

 

 

 

안녕하세요. 토너생산담당 서수현입니다.

지난편에서는 베이스 기타의 종류와 연주법에 대하여 설명 드렸었는데요.

오늘은 유명한 베이시스트와 연주곡을 같이 알려드릴까합니다.

 

 

 

제가 가장 좋아하는 베이시스트 두 사람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마커스밀러(Marcus Miller)와 빅터우튼(Victor Wooten)이라는 베이시스트인데요.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베이시스트들이며 핑거링, 슬랩으로 멋진 연주를 보여줍니다.

 

마커스밀러의 대표곡으로는 Run For Cover, Rio Fun 등이 있습니다. 제 베이스기타가 펜더사의 마커스밀러 시그네쳐 버전인데 마커스밀러의 베이스기기타를 본 따서 만들었다고 합니다. 외형도 똑같고 소리 또한 마커스밀러의 슬랩 소리와 비슷한 카랑카랑한 소리를 낼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습니다.

 

 

 

빅터우튼의 대표곡으로는 U Can't Hold No Groove, Amazing Grace 등이 있으며, 팬들은 사람이 저렇게 연주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빅터우튼을 괴물 또는 외계인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저는 중학교 때 학교 축제에서 밴드부를 보고 베이스기타의 매력에 빠지게 되었는데요. 그 후 교회 선배에게 한 달 정도 베이스기타를 배웠고, 그 뒤로는 혼자서 익히고 연습했습니다. 어느덧 교회에서 베이스기타로 반주 해 온지가 10년이 넘었습니다.

그동안 실력이 많이 늘지도 않았고 사용하고 있는 기타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실력이지만, 언제나 실력 향상에 대한 욕망은 가지고 있는거 같네요^^

 

 

 

 

이번 칼럼을 쓰면서 시간을 내어 베이스기타를 잡고 실력 향상을 위해 연습을 다시 시작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악기를 다룰 수 있는게 참 좋다고 생각되는 것이 친구들과 함께 연습하고 합주 하다 보면 스트레스가 풀리고 즐거운 시간이 되기 때문이죠! 사람들과 음악으로 교감하며 스트레스 또한 날려버릴 수 있도록 악기 하나 정도 배워보는 것, 강력하게 추천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