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이슬이 맺히는 이유

 

 

 

안녕하세요. 롯데정밀화학 유쾌발랄소화제의 화통이입니다. 

어느덧 덥던 여름이 지나고 바람이 선선하게 불어오는 가을이 되었습니다.

여러분 절기 중에 백로()라는 단어 들어보셨나요? 백로()는 음력 9월 9일경을 의미하는데요. 흰 이슬이라는 뜻을 담은 백로()는 밤의 기온이 떨어져 풀잎에 이슬이 맺히는 현상에서 유래하였습니다. 아침에 출근하다 보면 근처 화단에 이슬이 맺혀있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는 요즘인데요. 이런 현상이 왜 일어나는지 알아보도록 하죠!

 

 

이슬이 맺히는 현상의 원리

 

이슬은 물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이슬은 공기 중의 수증기가 변해서 생긴 것이랍니다.

낮에는 공기의 온도가 높아지고 밤이 되면 기온이 내려가는데요. 온도가 높아진 낮에는 대부분의 수분이 수증기로 존재하고 있다가 기온이 내려가게 되면 액체로 변해서 물방울이 생기는 것이랍니다. 즉 공기의 온도가 이슬을 생기게 한다고 말할 수 있죠.

 

 

 

 

액화현상

 

위의 사진처럼 차가운 캔을 냉장고에서 꺼냈을 경우 물방울이 맺히는 것을 많이 보실 수 있을텐데요. 온도가 낮은 캔의 표면과 마주한 수증기가 액화되어 물로 변하기 때문입니다. 이와 같이 기체가 가지고 있던 에너지를 잃고 액체 상태로 바뀌는 것을 액화현상이라고 합니다. 안경을 쓰고 외부에 있다가 따뜻한 실내로 들어왔을 경우에 김이 서리는 것도 같은 원리죠.

 

 

 

 

풀잎이나 나뭇잎에 이슬이 잘 생기는 이유는?

 

이슬이 맺히는 현상은 식물의 잎에서 더 쉽게 관찰할 수 있는데요. 왜 식물의 잎사귀에 이슬이 더 잘생기는 것일까요? 잎사귀의 표면의 온도가 더 낮아서 그런 것일까요?

사실 풀잎 주변은 잎의 증산작용으로 인하여 공기 중의 다른 부분보다도 습도가 상대적으로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밤이 되어 복사열이 식게 되면 공기 중의 수분 함유량이 많은 식물 잎 주변에 액화현상이 더 많이 생기는 것이죠.

 

당연하게 여기고 보이던 현상도 알고보면 화학이 곳곳에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호기심을 가지고 주변 현상에 대해 궁금증을 가지는 것부터 탐구는 시작됩니다. 여러분들도 지금부터 주변을 잘 살펴보시고 화통이와 조금씩 궁금증을 해결해나가시면 좋겠네요!

 

 

 

블로그 이미지

화통이

소통이와 화통이가 전하는 화학 이야기. 세상에 빛을 더하는 정밀화학 이야기를 들려 드립니다 :) Leading Fine Change

티스토리 툴바